롱패딩 토닥이



지난해 갑자기 유행을 하기 시작한 롱패딩

롱패딩을 한번 입기 시작하면

롱패딩 말고는 다른 패딩을 입을 수 없다는 소리가 있죠


다리까지 따뜻하게 덮어주기 때문에

그 따뜻함에서 벗어나기란 쉽지 않습니다


어릴때만 하더라도 이렇게 긴 패딩은 입지 않았는데

이제는 짧은 패딩은 패딩이라고 부르기도 민망한 시대가 왔습니다


토닥이는 펭귄이긴 하지만

추운 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올 겨울은 롱패딩으로 날 예정입니다

사실 롱패딩은 패딩의 끝판왕이기에

아주아주 추울때까지 버티려고 했지만


아직 11월도 되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추워서

어쩔 수 없이 토닥이는 비기를 꺼냈죠


토닥이는 따뜻하게 롱패딩을 입지만

정작 저는 롱패딩이 없다는 사실..

이번 겨울 롱패딩을 하나 사야하나 생각중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