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트를 설치할 때 나오는 다람쥐 헌 쳇바퀴에 타고파 라는 문장의 의미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다람쥐는 왜 헌 쳇바퀴를 원하는 걸까

다들 컴퓨터에 얼마나 많은 폰트가 설치되어 있나요?

예전에 디자인을 할 때는 정말 많은 폰트가 설치되어 있었는데

요즘에는 사용하는 폰트를 정해놓다보니

그리 많이 설치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시대가 변하면서 미를 판단하는 기준이 바뀌는 것처럼

어떤 폰트가 예쁜지 역시 바뀌고 있습니다

 

그런데 참 이상한게 폰트를 설치하려고

폰트 파일을 열어보면

어떤 폰트든 상관 없이

다람쥐 헌 쳇바퀴에 타고파 라는 문장이 쓰여있습니다

 

다람쥐는 왜이렇게 헌 쳇바퀴를 원하는 것인지..

이왕이면 새 쳇바퀴가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런 문장이 쓰여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보통 폰트를 설치할 때

폰트를 제공하는 사이트에 쓰여있는 예시 문구를 보고 받겠지만

이런 문구의 경우 모든 문자가 쓰여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내가 직접 사용하면서 확인을 해봐야 합니다

 

이때 모든 문자를 사용해 만든 문장을 팬그램이라고 합니다

 

영어의 경우 받침이 없기 때문에 모든 알파벳을 사용해서

완벽한 문장을 만들 수 있지만

(퍼펙트 팬그램 - cwm fjord bank glyphs vext quiz)

 

한글의 경우 자음이 초성으로 쓰일때와 종성으로 쓰일때 모양이 달라서

완벽한 문장을 만드는 것이 아주 힘들다고 합니다

 

다람쥐 헌 쳇바퀴에 타고파 라는 문장은

쌍자음을 제외한 14개의 자음을 모두 사용해서 만든 한글 팬그램입니다

 

즉 이것은 지금 설치하려는 폰트가

어떤식으로 적용되는지 보여주는 문장인 것이죠

 

실제로 다람쥐가 헌 쳇바퀴를 좋아하는 것과는 관련이 없는 문장입니다

 

이런식의 팬그램은 다람쥐 헌 쳇바퀴에 타고파 라는 문장 이외에도

여러가지가 존재합니다

(동틀 녘 햇빛 포개짐)

 

자음 ㄱ에서 ㅎ까지 순서에 맞춰 만든 문장이나

(그 늙다리만 본선에 진출케 투표해)

 

ㄱ에서 ㅎ까지를 거꾸로 맞춰 만든 문장

(한편 터키 참전 용사 비밀리 돈 남겨)

 

쌍자음을 포함한 모든 자음을 사용해 만든 문장

(유쾌했던 땃쥐 토끼풀 쫓기 바쁨)

 

자음 14개와 모음 일부를 중복 없이 사용해 만든 문장

(겉표지보다 큰 몇 향수류)

 

모든 자음과 모음을 사용해 만든 문장

(웬 초콜릿? 제가 원했던 건 뻥튀기 쬐끔과 의류예요. 얘야, 왜 또 불평?)

 

만약 윈도우를 영문판으로 사용한다면

이런 팬그램 역시 영어로 나오게 됩니다

 

영문판 윈도우에서 폰트를 설치할 때 나오는 문장은

The quick brown fox jumps over the lazy dog로

날쌘 갈색 여우가 게으른 개를 뛰어 넘는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영어나 한글 이외에도 다른 국가의 언어들도 팬그램이 존재하긴 하지만

중국어의 경우 존재하는 한자가 너무 많다보니

팬그램을 만드는 것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합니다

 

팬그램과는 다르게 특정 문자를 제외하고 문장을 만드는

리포그램도 있습니다

 

팬그램의 경우 모든 문자를 사용해서

문장을 짧게 만드는 것에 중점을 둔다면

 

리포그램의 경우 하나의 문자를 제외하고

문장을 길게 만드는 것에 중점을 둡니다

 

미국의 빈센트 라이트의 소설 게즈비와

프랑스의 조르주 페렉의 소설 실종은

 

e을 사용하지 않고 집필한 소설이라고 합니다

 

리포그램의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죠

 

팬그램과 피로그램, 누구나 쉽게 따라하지 못하는 고난도 기술

하지만 눈치채는게 힘들다

그래서 노력 대비 가지는 가치가 낮다고 한다

 

제가 만들어본 리포그램입니다

 

ㅇ을 사용하지 않고 만들어봤는데

정말 어렵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