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은 왜 있는 것이며 없으면 어떻게 될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지문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

눈이 없으면 앞을 볼 수 없고

코가 없으면 냄새를 맡을 수 없고

입이 없으면 음식을 먹을 수 없습니다

 

우리 몸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전부 존재의 이유가 있죠

 

각자 맡은 역할이 있습니다

 

하찮게 생각하는 귓밥, 코딱지 역시 그들의 역할이 있습니다

 

그럼 이걸 한번 물어보겠습니다

지문의 역할은 무엇일까요?

지문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요?

 

youtu.be/JE3YUc8wclo

지문은 손가락 끝에 있는 소용돌이 모양의 무늬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람 뿐만 아니라

영장류라면 대부분 가지고 있습니다

 

지문의 모양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심지어 DNA가 같은 쌍둥이라고 할지라도

지문의 모양은 다르다고 합니다

 

지문이 같을 확률은 870억분의 1이라고 하는데

현재 지구의 인구가 78억명정도 되니

사실상 지문이 같은 사람은 없다고 보면 됩니다

 

지문은 우리가 태아 상태일 때부터 만들어집니다

 

정자와 난자가 만나 수정이 일어난 뒤

임신 10주~16주가 되면 지문이 만들어집니다

 

이때 만들어진 지문은 평생이 지나도 바뀌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지문은 피부 깊숙이 자리잡기 때문에

피부가 살짝 벗겨지거나 상처가 나는 정도라면

지문은 없어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람뿐만 아니라 영장류도 가지고 있는 것이라

지문의 역할은 무언가를 잡을 때 마찰력을 높여주는 것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지지 않게

나무를 꽉 잡고 있을 수 있게 도와준다는 것이죠

 

하지만 영국 맨체스터 대학의 연구팀이

지문은 마찰력을 높여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연구진은 아크릴판을 이용해

마찰력을 측정하는 기구를 개발해

지문의 마찰력을 실험했는데

 

지문이 마찰력을 높여주긴 하지만

기대할만큼 차이가 있진 않았다고 합니다

 

또한 지문이 있는 손가락과 없는 손가락간

잉크 자국 측정 실험을 진행했을 때도

지문이 있는 손가락은

잉크 자국이 3분의 1정도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마찰력을 높이는 것이라면

닿는 면적이 많아야 하는데

3분의 1이 줄어든다는 것은 마찰력과 크게 관련이 없다는 뜻이죠

 

최근 연구에 따르면 지문의 역할은

촉각을 더 예민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합니다

 

지문은 땀샘이 튀어나와 만들어지는 것으로

여러 신경세포가 몰려있는 곳입니다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손가락 끝이 예민해지고 땀이 나게 되는데

 

과거 야생동물을 만나게 되면

야생동물에게 눈을 떼지 않고

촉각에 의지해 주변에 있는 물건을 집어야 했습니다

 

야생동물과 싸우는데 부러지기 쉬운 막대기를 고르는 것보다

단단한 돌을 고르는 것이 더 중요했는데

이때 지문이 이것을 도와줬다는 것이죠

 

물론 지금은 이런 상황이 거의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지문은 딱히 필요 없을 것처럼 느껴집니다

 

하지만 지문은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지문이 없으면 조금 불편할 수도 있습니다

 

지문이 없다면 지문 인식을 통한

본인 인증을 진행할 수 없습니다

 

이런 특징 때문에 지문은 어떤 사건을 수사할 때

아주 유용하게 사용되기도 합니다

 

1892년 아르헨티나의 한 경찰이

문에 묻은 지문을 채취해 범인을 잡은 뒤로

 

지문을 통한 수사 방법이 전세계적으로 확대됐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1968년 김신조 사건이라고 불리는

1.21 사태 이후 간첩을 찾기 위해

지문 채취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지문이 없으면 해외 여행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스위스의 한 여성은

미국으로 입국하려고 했지만

 

지문이 없다는 이유로 입국을 거절 당했습니다

그녀의 신원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었기 때문이죠

 

그녀가 지문이 없는 이유는 유전적인 원인으로

SMARCAD1 이라는 유전자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지문이 만들어지지 않은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지문이 없는 병을 무지문증이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입국이 제한 될 수 있기 때문에 입국 지연병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물론 지금은 홍채 인식도 있고 얼굴 인식도 있어서

지문이 없어도 엄청 불편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문은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수단으로

기술이 발전하면서 지문에 대한 활용도도 더욱 높아질 것입니다

 

지문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에 대한 답은

우리가 살면서 조금씩 써내려가게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