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닥이의 탄생 토닥투닥 이야기 시작


황제펭귄 캐릭터 토닥이는 펭귄이지만 추운 것을 싫어해

남극을 떠나 다른 곳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황제라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혹시나 사람들이 알아보지 못할까봐 언제나 왕관을 쓰고 다닙니다


투닥이는 토닥이의 새끼로 원래 아무것도 쓰지 않고 있었지만

토닥이의 왕관을 보고 자기도 뭐라도 써야겠다고 생각해

태어날 때 근처에 있던 알 껍질을 쓰게 되었습니다



드디어 투닥이라는 이름을 가진 캐릭터가 탄생했습니다

투닥이가 탄생하기까지 정말 오래 걸렸네요

원래 다른 캐릭터를 준비하고 있었지만

어울리는 이름을 찾지 못해 계속 보류하다가

결국엔 다른 캐릭터가 아닌 똑같은 펭귄 캐릭터로 투닥이를 만들게 됐습니다


원래 하려던 캐릭터는 사막 여우 캐릭터로 프림이라는 이름까지 지었지만

뭔가 어울리지 않고 토닥이와 프림이가 잘 섞이지 않는 것 같아서 계속 생각하던 중

토닥이 투닥이로 하면 좋겠다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사막 여우 캐릭터와 투닥이라는 이름이 너무 어울리지 않았고

계속 고민하다가 차라리 새끼 펭귄 캐릭터를 그려서

같이 무언가를 하는 장면을 그려보자 해서

투닥이를 그리게 되었습니다



투닥이는 토닥이의 자식이지만 생김새가 조금 다릅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펭귄 하면 투닥이의 모습을 떠올릴텐데

인터넷에 황제펭귄을 검색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새끼 황제펭귄은 실제로 투닥이처럼 생겼고

어른 황제펭귄은 토닥이처럼 생겼습니다


황제펭귄은 어릴때 눈가에 엠자탈모처럼 둥근 엠자형태의 모양이 있었지만

자라면서 모양이 점점 바뀐다고 하네요


아무래도 토닥이한테 계속 왕관을 씌워놔서 그런지

투닥이를 그렸을 때 머리 위에 아무것도 없으니까 뭔가 허전하더라구요

그래서 다른 캐릭터와 차별점도 둘겸 해서

머리에 알 껍질을 씌워봤습니다

'히읗 이야기 > 토닥투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닥이의 탄생 토닥투닥 이야기 시작  (1) 2019.01.24
펭귄은 언제나 승리자  (0) 2019.01.16
강추위와 붕어빵  (0) 2019.01.15
하루종일 밤이라면 어떨까  (0) 2019.01.04
안녕 2018년 안녕2019년  (0) 2019.01.01
휴식할 줄 아는 펭귄 토닥이  (0) 2018.11.02
롱패딩 토닥이  (0) 2018.10.30
  1. 잘 보고 갑니다~~

펭귄은 언제나 승리자


황제펭귄 캐릭터 토닥이는 펭귄이지만 추운 것을 싫어해

남극을 떠나 다른 곳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황제라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혹시나 사람들이 알아보지 못할까봐

언제나 왕관을 쓰고 다닙니다



펭귄은 언제나 승리자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만약 펭귄의 이름이 펭귄이 아니라 펭구로스였다면

영원한 패배자로 남겠지만

이름이 펭구윈! 인 덕분에 영원한 승리자로 남게 되었습니다


펭귄 캐릭터를 그리고 있는 저는 펭귄의 가호를 받아 영원한 승리자로 남겠습니다

'히읗 이야기 > 토닥투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닥이의 탄생 토닥투닥 이야기 시작  (1) 2019.01.24
펭귄은 언제나 승리자  (0) 2019.01.16
강추위와 붕어빵  (0) 2019.01.15
하루종일 밤이라면 어떨까  (0) 2019.01.04
안녕 2018년 안녕2019년  (0) 2019.01.01
휴식할 줄 아는 펭귄 토닥이  (0) 2018.11.02
롱패딩 토닥이  (0) 2018.10.30

강추위와 붕어빵


황제펭귄 캐릭터 토닥이는 펭귄이지만 추운 것을 싫어해

남극을 떠나 다른 곳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황제라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혹시나 사람들이 알아보지 못할까봐

언제나 왕관을 쓰고 다닙니다



며칠전까지 정말 추워가지고 꽁꽁 얼정도였는데

요즘에는 날씨가 다시 풀려서 겨울답지 않은 날씨가 되어버렸네요


예전에는 그런 날씨라면 그냥 그런갑다 하고 넘어갔을텐데

이제는 겨울에 춥지 않으면 미세먼지 때문에 미칠 지경입니다


특히 요 며칠간은 최악의 미세먼지가 오는 바람에

하루에 환기를 10분정도밖에 못한 것 같습니다

그마저도 최대한 짧게 해버렸습니다

문을 못여니 요리 하는데도 걱정이고

청소도 못하고 빨래도 못하고


매드맥스처럼 되어버리는 걸까요?



추운 겨울이면 생각나는게 언제나 붕어빵과 어묵이었는데

요즘에는 잘 먹지 않게 되더군요


그나마 어묵은 국물이 생각나기도 해서 한번씩 사먹긴 하는데

붕어빵은 손이 잘 가지 않습니다


예전에 비해 가격이 많이 오른탓이겠죠

그리고 밖에서 사먹는 음식에 대한 불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역시 이것도 미세먼지 때문이죠


닭꼬치 같은 것도 정말 많이 먹었는데

미세먼지가 잔뜩 묻은 닭꼬치를 먹기에는

차마 용기가 나지 않더군요


하지만 맛있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

언제나 포장마차를 지나칠때면 고민하곤 합니다

'히읗 이야기 > 토닥투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닥이의 탄생 토닥투닥 이야기 시작  (1) 2019.01.24
펭귄은 언제나 승리자  (0) 2019.01.16
강추위와 붕어빵  (0) 2019.01.15
하루종일 밤이라면 어떨까  (0) 2019.01.04
안녕 2018년 안녕2019년  (0) 2019.01.01
휴식할 줄 아는 펭귄 토닥이  (0) 2018.11.02
롱패딩 토닥이  (0) 2018.10.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