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더 포스트, 이미테이션 게임 일러스트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퀸 일러스트입니다

아직도 여운이 남아서 매일같이 퀸의 노래를 듣고 있죠

그리고 유튜브에서 퀸 노래를 커버한 사람들의 노래를 듣고

또 퀸의 노래를 듣고의 반복입니다


영화도 정말 재밌었습니다

저는 약간 뒤늦게 봤는데

왜이렇게 사람들이 재밌다고 말하고 계속 인기가 있는지 알겠더라구요


물론 좋은 노래는 정말 많이 있지만

시간이 지나서 다시 들었을 때 전혀 촌스럽지 않고

아무리 흥얼거려도 질리지 않는 노래가 진짜 좋은 노래 아닐까요?


사실 이 그림을 그렸을 때 영화를 보지 않은 상태였는데

그때는 이 장면이 얼마나 대단한 장면인지도 모르고 그렸죠


그냥 보헤미안 랩소디 구글에 검색하니까 가장 많이 나오는 이미지가 이거였고

뭔가 멤버들이 전부 나오고 구도도 좋아서 선택했는데

이게 그 유명한 라이브 에이드의 한 장면이라니



영화 더 포스트 일러스트입니다


처음 영화를 켰을 땐 조금 후회가 들었던 영화였네요

뭔가 재밌는 것 같지도 않으면서 집중이 잘 되지도 않고

뭘 말하는지도 모르겠고 했었지만


그래도 이왕 보려고 했던거 한번 끝까지 봐보자 했던 것이 정말 좋은 선택이었습니다


요즘에는 기레기다 뭐다 말이 정말 많은데

진짜 언론인이란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역시 나이가 많은 사람을 그릴 땐 언제나 어려운 것 같네요

지난번에 문재인 대통령을 그릴때도 조금 힘들었는데

아무래도 제 그림이 얼굴에서는 눈코입밖에 표현이 안되다보니

주름을 표현하면 약간 어색한 기분이 들기도 하더라구요


때로는 눈코입만 그려도 그사람의 느낌이 나오는 반면

눈코입만 그리면 그 사람의 느낌이 나오지 않는 그림도 있는 것 같습니다



영화 이미테이션 게임 일러스트입니다

어쩌면 우리에게 셜록이나 닥터 스트레인지로 더 익숙한 베네딕트 컴버배치입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재밌었지만

마지막 엔딩에서 정말 많이 놀랐던 것 같네요

컴퓨터라니


만약 컴퓨터가 없었다면 어땠을까요

지금 이렇게 글을 쓰는 것도

그림을 그리는 것도 불가능 했겠죠?



아니

뭐가 어쨌든 대체품이 나왔으려나요?


이미테이션 게임에 나오는 키이라 나이틀리입니다


처음엔 여자라고 무시받지만 이후에 능력을 인정받죠


어찌보면 더 포스트의 여자 사장님과 같은 느낌이네요


남자를 그리는 것보다 여자를 그리는 것이 더 힘든 것 같네요

머리카락의 섬세한 표현이 힘들기도 하고...

아무래도 제 그림은 간단 간단 심플 심플이기 때문에

그래도 뭐 나름 만족합니다


히읗툰 역시너지







피자에는 피클

치킨에는 치킨무

냉동 음식과 에어프라이어


상성이 좋은 음식이 있는 반면


치약과 귤처럼 상성이 좋지 않은 음식도 있죠

양치하고 먹는 귤은 뱉어버리고 싶을 정도로 맛이 없는 경우가 있는데

이정도로 역시너지가 날 수 있는 이유는?


상식이 쌓인다



2018/10/13 - [은근한 잡다한 지식/과학 잡다한 지식] - 양치하고 귤을 먹으면 엄청 신맛이거나 쓴맛이 나는 이유



히읗툰 귤을 왜 주물러 먹는 거야






귤을 주물러서 먹으면 맛있어진다는 사실을 알고난 이후로

너무 당연하게 귤을 먹기 전 주물르게 되었죠

마치 숨을 쉬는 것 처럼 당연한 일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냥 기분탓 아니야?

심리적인 거 아닌가?

생각도 했었지만


귤을 주물러서 먹으면 뀰이 되는 이유에는 엄청난 과학적 사실이 숨어져 있단 사실



2018/11/25 - [은근한 잡다한 지식/과학 잡다한 지식] - 귤을 주무르면 달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