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유산균은 대체 무슨 역할을 하는 것이며 왜 꼭 먹어야 할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유산균을 꼭 먹어야 하는 이유

장은 우리 몸에서 음식물을 소화하고 영양분을 흡수하는 기능을 하며
찌꺼기를 배출하는 역할을 하는 곳이기도 하면서
면역세포의 70%가 살고 있는 인체 면역력의 핵심인 곳입니다

장 건강을 위해서는 유산균이 중요하다
유산균을 꾸준히 먹어야 한다 말하지만

정작 유산균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먹으면 왜 좋은지 모르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유산균은 도대체 무슨 역할을 하는 것이며
왜 유산균을 챙겨 먹어야 하는 것일까요



장내 점막에는 100조마리 이상의 세균이 살고 있는데
여기에는 우리 몸을 이롭게 하는 유익균도 있지만
몸을 해롭게 하는 유해균도 같이 있습니다

유익균에 비해 유해균이 많아지면 장 건강이 나빠지고
설사, 변비, 소화불량이 많이 발생하며 몸의 면역력까지 떨어지게 됩니다

 


반대로 유익균이 많아지면 장을 위협하는 유해균과 싸워
장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게 됩니다

유산균은 장의 기능을 높여 음식물의 분해를 도와주고
영양분이 잘 흡수될 수 있게 해줍니다

유산균은 발효를 통해 젖산(락트산)을 생성하는데
젖산은 산도를 낮춰 유해균이 살 수 없는 환경을 만들어냅니다

그래서 면역력을 높이는데도 도움을 줍니다

우리가 적당량을 먹었을 때 이로움을 주는 살아있는 균(유익균)을
프로바이오틱스라고 하는데
유산균은 이로움을 주니 프로바이오틱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 장내 유익균보다 유해균의 수가 많아져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해집니다

물론 음식을 통해 유산균을 섭취할 수도 있지만
최근에는 좋은 제품이 많이 등장해서
간편하게 건강기능식품으로도 유산균을 섭취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유산균 제품을 보면 CFU 10억 마리, 50억 마리
100억 마리 보장이라고 하며 홍보하곤 합니다
이것을 보장균수라고 하는데
이 보장균수에는 큰 함정이 있습니다

 


보장균수는 제품을 먹었을 때
장까지 살아가는 유산균의 수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유효기간까지 제품에 살아있는 생균의 수를 말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먹는 유산균은 모두 생균이기 때문에
먹었을 때 위산과 담즙에 의해 대부분이 죽어버립니다

제품에 얼마나 많은 유산균이 있느냐보다
장까지 얼마나 많은 유산균이 가느냐가 더 중요합니다


유산균, 즉 프로바이오틱스가 생장(성장) 하는데 도움을 주는 물질을
프리바이오틱스라고 하고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한 유산균이 만들어내는 대사산물을
포스트바이오틱스라고 합니다

쉽게 말해 몸의 장을 공장이라고 한다면
프로바이오틱스는 공장의 근로자
프리바이오틱스는 원료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생산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포스트바이오틱스가 몸에 이로운 역할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최근에는 생유산균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유산균뿐만 아니라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직접 섭취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바이오 벤처기업 제노힐에서 만든
지투온 신바이오유산균 포스트바이오틱스는
프로, 프리바이오틱스와 포스트바이오틱스까지 함유한 제품입니다

지투온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식물성 김치 유래 유산균의 대사산물을 사용하였으며
2차 발효, 2중 열처리를 통해
초미세입자 나노화 기술로 장내 흡수율을 향상시켰습니다

또한 식이섬유가 풍부한 새싹보리와 케일을 첨가하였고
충치 예방에 도움을 주는 자일리톨
그리고 멀티 비타민과 면역기능 필수 요소인 아연까지 들어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건강기능식품입니다


서구화된 식습관과 불규칙한 생활로
면역력에 대한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는 시대입니다

건강한 몸을 원한다면 괜찮은 유산균 제품을 하나 구매해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낮술을 마시면 왜 빨리 취하는 걸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낮술은 왜 빨리 취할까

술은 알코올의 한 종류인 에탄올이
1% 이상 함유된 음료로

마시면 신경을 마비시키고
감각을 무뎌지게 만들며
뇌에도 영향을 줘
온전한 정신으로 있을 수 없게 만드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통 낮에는 활동을 하기 때문에
술을 마시는 경우 낮이 아닌 밤에 마시게 됩니다

하지만 때에 따라서 낮술을 하기도 하는데
이상하게 낮에 술을 마시면
밤에 술을 마실 때보다 빨리 취하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실제로 낮술에 취하면 부모도 못 알아본다는 말이 있기도 한데
낮술은 왜 더 빨리 취하는 것일까요




술을 마시면 술에 있는 알코올은 간으로 들어가고
간은 이것을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로 바꿉니다

이후 아세트알데히드는 혈액 속에 섞여 온몸으로 퍼지게 되죠

이것은 면역세포의 기능을 떨어트려 면역력이 떨어지게 만들고
장의 움직임을 과도하게 만들어 설사를 유발합니다


또 술은 뇌에도 영향을 주는데
술을 마시면 행복감을 느끼는데 영향을 주는 물질인
세로토닌과 도파민이 분비됩니다

그래서 술을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는 것이죠

하지만 술을 너무 많이 마시게 되면
오히려 세로토닌과 도파민의 분비가 줄어들어
우울증과 무기력함이 올 수 있습니다


감마 아미노부르티산은 근육에 영향을 줘
몸을 잘 가누지 못하게 만들고

뇌에 산소가 잘 공급되지 않아
정신이 몽롱한 상태가 됩니다

이런 상태를 우리는 취했다고 말합니다


외부의 자극을 받아들이고 느끼는 성질을 감수성(感受性)이라고 합니다

쥐에게 알코올을 투여해 감수성을 알아보는 실험을 해본 결과
장기의 알코올 감수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던 시간은 저녁시간이었고
뇌의 알코올 감수성은 새벽에 가장 높았다고 합니다

쥐는 보통 밤에 활동을 하기 때문에
활동기 때 신체의 감수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활동기가 끝날 무렵에는 뇌의 감수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것을 인간에 대입해보면
활동기인 낮에 신체의 감수성이 가장 높을 것이고
활동기가 끝나는 밤에 뇌의 감수성이 가장 높을 것입니다

즉 낮에 술을 마시게 되면
장기가 알코올을 받아들이는 속도가 빨라
흡수가 더 잘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낮술을 마시면 더 빨리 취하게 되는 것이죠


만약 술을 마신다면 웬만하면 낮보다는 밤에 마시게 됩니다
몸은 여기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밤보다 낮에 마시면 더 빠른 자극이 올 수 있습니다

또 점심시간에 술을 마시는 경우
점심을 먹은 뒤 다시 활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저녁에 술을 마실 때보다 여유가 없어
빨리 마시게 됩니다

그래서 더 빨리 취하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을 뒷받침해줄
과학적인 연구 결과는 아직 없다고 합니다

즉 낮에 술을 마셨을 때 더 빨리 취했다면
그것은 기분 탓일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낮이든 밤이든 술을 너무 마셔
자신의 의지대로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주변 사람들에게 민폐를 끼칠 수 있으니
선을 지켜 적당히 마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날씨가 추울 때는 왜 몸이나 이가 덜덜 떨리는 걸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왜 추우면 떨리는 걸까

겨울이 되면 날씨가 추워지기 때문에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우리는 옷을 꽉꽉 껴입어야 합니다

하지만 날씨가 많이 추울 때에는
옷을 입어도 견디는 것이 힘들어집니다

이럴 때는 우리가 의도하지 않아도
몸이 덜덜 떨리는데
몸뿐만 아니라 이가 떨리기도 합니다

왜 추울 때는 온몸이 떨리는 것일까요

 


사람의 정상적인 체온은 36.5도라고 알고 있습니다
물론 최근에는 이 온도가 낮아지고 있다고 말하긴 하지만
어쨌든 몸 안에 있는 세포는 36.5도를 유지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기온과 관계없이 체온을 유지하는 동물을
정온 동물이라고 합니다

사람을 포함한 포유류나 조류가 여기에 해당하고

 


어류나 파충류, 양서류처럼 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동물을
변온 동물이라고 합니다

우리 몸 안에 있는 소화 효소는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들이 활동하는데 가장 최적의 온도는 35도~40도 사이라고 합니다

음식을 소화해야 에너지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우리의 몸은 이들이 활동하기 가장 좋은 온도로 유지되고 있는 것이죠



여름이 돼 주위 온도가 높아지면
몸 속의 세포는 몸의 온도를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겨울이 돼 주위 온도가 낮아지면
몸 속의 세포는 몸의 온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합니다

이것을 체온 조절이라고 하며
체온 조절 중추는 간뇌에 있는 시상 하부에 존재합니다

 


날씨가 추워져 신체의 온도가 내려가면
시상 하부에 신호가 전달되고
신호를 전달받은 시상 하부가 온도를 높이기 위한 작업을 시작합니다

먼저 모세 혈관을 수축해
피부로 가는 혈액의 양을 줄어들게 만들어
몸 밖으로 열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시상 하부가 뇌하수체 전엽을 자극하는데


자극을 받은 뇌하수체 전엽은 부신피질과 갑상선을 통해
당질 코르티코이드와 티록신이라는
물질대사를 촉진하는 호르몬을 방출하게 됩니다

물질대사가 일어나면 열이 발생하고
이것으로 신체의 온도를 올릴 수 있게 됩니다



또 시상 하부는 골격근을 수축시켜
내가 의도하지 않아도 몸을 떨리게 만듭니다

이때 근육은 초당 10회~20회정도로 떨리게 되는데
근육이 이렇게 빠른 속도로 움직이면 열이 발생하게 되고 
신체는 체온을 유지시킬 수 있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날씨가 많이 추우면
몸이 덜덜 떨리면서 이도 같이 떨리는 것이죠

 


오줌을 싸고 나면 몸이 부르르 떨리는 경우가 있는데
오줌이 빠져나가면서 오줌의 양만큼 열도 함께 빠져나갔으니
이때도 역시 부족한 체온을 보충하려고
골격근을 수축시키기 때문에 몸이 떨리는 것입니다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