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독일 죄수에 의해 만들어진 운동법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죄수가 감옥에서 만든 운동

우리는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합니다

조깅을 하거나, 수영을 하거나
축구, 농구 같은 구기종목을 하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헬스를 하거나, 등산을 합니다

최근에는 요가나 필라테스 같은 운동의 인기가 많이 늘어나기도 했죠

이 중에서 필라테스는 도구만 있으면
좁은 공간에서도 할 수 있는 운동인데

놀랍게도 이 운동은 감옥에 수감되어 있던 죄수에 의해
탄생한 운동이라고 합니다



필라테스는 1883년 독일(독일제국)에서 태어난
요제프 필라테스라는 사람이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비타민D가 부족해 성장기 전에 골격에 이상이 생기는 병을
구루병이라고 합니다

호흡곤란, 기침이 자주 발생하고 기관지에 이상이 생기는 병을
천식이라고 합니다

관절에 이상이 생겨 관절 부위가 뻣뻣해지는 병을
류마티스라고 합니다

요제프 필라테스는 어릴 때부터 이 병을 모두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건강을 관리해야 했고
자연스럽게 운동에 대한 관심이 커지게 되었죠

 


그는 평소 요가에 관심이 많았고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운동법을 터득해
청소년기에 가진 병을 이겨내고 건강하게 성장했습니다

체조 선수인 아버지의 유전자를 물려받은 덕분인지
필라테스 역시 체조 선수로 활동하기도 했고
권투 선수로 활동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필라테스는 1912년에 영국으로 이주하게 되었는데
그로부터 2년 후인 1914년 제1차 세계 대전이 발생하게 됩니다

1차 대전에서 영국과 독일은 서로 적국이었기 때문에
독일 출신인 필라테스는 영국에서 좋지 못한 취급을 당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영국 랭커셔에는 죄인을 재판하고 사형시키는 공간인 랭커스터 성이 있는데
1차 대전 이후에는 독일 민간인과 포로를 수용하는 곳으로 바뀌었습니다

필라테스는 죄를 짓지 않았지만
다른 독일 민간인과 마찬가지로 랭커스터 성에 수감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곳에서도 운동에 대한 열정을 보여줬습니다

다른 수용자들과 함께 운동을 하기도 했고
제한된 공간에서 할 수 있는 운동법을 연구하기도 했고
아파서 누워있어야 하는 수용자들에게
침대 위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가르쳐주기도 했습니다

이후 필라테스는 영국 맨 섬에 있는 또 다른 수용소로 옮겨지게 되었고
그곳에서 부상을 당하거나 퇴역한 군인들을 재활시키는 목적으로
운동을 가르쳐주곤 했습니다


그는 침대에 누워만 있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해 침대에 스프링을 달아
움직이지 않고도 재활치료를 할 수 있도록 운동법을 개발했습니다

이때 발명된 것이 오늘날 필라테스를 할 때 사용되는
캐딜락 테이블입니다



1918년에는 1차 대전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900만)
스페인 독감이 유행하게 됩니다(1700만~5000만)

수용소에는 음식물과 물자가 잘 보급되지 않기 때문에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지만
필라테스가 있는 수용소에는
독감으로 사망한 사람이 단 한 명도 없었다고 합니다


전쟁이 끝난 뒤 필라테스는 미국으로 이주했고
그곳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운동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이후 이 운동법은 전 세계로 퍼져나가게 되었고
필라테스가 만든 운동법이라 하여 필라테스라고 불리게 되었습니다

필라테스는 재활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운동법이었지만
현대에 와서는 재활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용도로도 이용되고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1. 구독자 2020.11.29 00:24

    궁금한점을 어디로 문의하면 좋을까요

728x90
반응형

쾌락을 위해 의도적으로 마약을 하는 동물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마약을 하는 동물

아편, 코카인, 대마초, 필로폰, 헤로인 등등
이런 것들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아주 유명한 마약입니다

마약은 신경계에 작용해서
사람을 흥분시키거나 환각을 보여주고
불안감을 없애며 행복한 기분이 들게 해줍니다

하지만 한번 사용하면
이후로는 마약이 없이 행복감을 느낄 수 없게 돼
점점 더 많은 마약이 필요하게 된다는 부작용이 있죠

게다가 뇌 기능을 손상시켜
기억력을 떨어트리고 일반적인 사고와 통제가 불가능해져
정상적인 삶을 살아갈 수 없게 만듭니다

이런 중독성과 위험성 때문에
대부분의 국가에서 마약을 금지하고 있죠

그런데 놀랍게도 마약은 사람만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합니다
실제로 일부의 동물들은 의도적으로 마약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동물 중에서도 아주 높은 지능을 가지고 있고
초음파를 이용해 서로 대화를 하며
바다에 살고 있는 포유류인 이 녀석은
바로 돌고래입니다

돌고래는 인간처럼 무리를 지어 생활을 하며
그 무리가 하나의 사회를 이루기도 한다고 합니다

 


어떤 놀이가 유행이 되어 사회에 퍼지기도 하며
노래를 부르거나 도움이 필요한 돌고래가 있으면
서로가 힘을 합쳐 도와주기도 합니다

이처럼 살아가는 것이 인간과 많이 닮았는데
그래서 그런지 인간처럼 마약을 하는 돌고래도 있다고 합니다



돌고래는 육지에 나오지 못하기 때문에
마약을 하려면 바다에 있는 무언가를 이용해야 하는데
이때 이용하는 것이 바로 복어입니다

독을 가지고 있는 물고기로 유명한 복어는
청산가리보다 훨씬 더 위험한
테트로도톡신이라는 독을 가지고 있습니다

 


독을 가진 복어 한 마리가
성인 33명을 죽게 만들 수 있으며
아주 소량이라고 할지라도 인간에게는 치명적이라고 합니다

복어의 독에 중독되면 독이 신경계에 영향을 줘
근육을 포함한 온몸이 마비됩니다

움직이지 못하기 때문에 마치 죽어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보거나 듣는 것은 가능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심하게 중독되면 호흡이 불가능해져 그대로 사망하게 됩니다

인간에게는 이렇게 위험한 테트로도톡신이지만
돌고래에게는 이정도로 위험하지 않다고 합니다


복어는 위험한 상황이 되면 몸을 부풀리고 독을 방출하는데
이것을 알고 있는 돌고래는 복어를 깨물어 독을 방출시킵니다

돌고래가 테트로도톡신에 중독되면
환각에 빠진다는 말도 있고
온몸이 마비된다는 말도 있습니다

BBC의 한 다큐멘터리에 의하면(Dolphins - Spy in the Pod)
돌고래는 스스로 복어의 독에 중독돼
환각을 보거나 마비되는 상황을 즐긴다고 합니다

마치 복어를 마약처럼 사용하고 있던 것이죠

 


한 마리의 돌고래가 복어를 깨물었다 놓아주면
다른 돌고래가 와서 복어를 깨물고
또 다른 돌고래가 와서 복어를 깨물며
황홀한 표정을 짓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돌고래뿐만 아니라 마약을 하는 다른 동물도 있습니다
캥거루의 한 종류인 왈라비는
양귀비를 똑바로 걸을 수 없을 때까지 뜯어먹기도 하며

고양이가 좋아하는 캐트닙에는
네페탈락톤이라는 성분이 있어
고양이를 황홀하게 만들어준다고 합니다

광대버섯에 들어있는 무시몰이라는 성분은
환각을 보게 만드는데
순록은 이것을 먹어 취한듯한 기분을 즐긴다고 합니다


물론 이것이 정말 사람처럼 마약을 하는 것인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동물 역시 무언가에 취하고 그 상황을 즐긴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총격일 때 영화처럼 물 속에 뛰어들면 살아남을 수 있을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영화처럼 진짜 살 수 있을까

영화 속 세상에서는
현실 세계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 많이 일어납니다

상황을 더 극적으로 보이기 위해
CG를 사용하거나
과장된 표현을 하기 때문이죠

그런데 때로는 영화에서 보이는 상황이
현실 세계에서도 정말 가능할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액션 영화를 보면 총을 든 상대로부터
주인공이 쫓기고 있을 때
총에 맞지 않기 위해 물속으로 뛰어들곤 합니다

상대는 물속으로 총을 쏘지만
주인공은 맞지 않고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갑니다

그렇다면 실제로 총격일 때 물속에 뛰어들면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물론 우리가 살면서 누군가에게 쫓기는 상황은
자주 발생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중에서 총을 든 상대에게 쫓기는 것은 더욱 그렇죠

 


총에 따라 다르지만
총알은 1초에 400m 정도를 날아간다고 합니다

소리가 날아가는 속도를 음속이라고 하며
단위는 마하를 사용합니다
1 마하는 1초에 340m 정도로
총알이 날아가는 속도보다 조금 느립니다

다시 말해 총성이 들리고 총알이 날아오는 것이 아니라
총성이 들렸다면 이미 총알은 날아오고 있는 것이죠



우리나라 군대에서 사용하는 K2 소총의 경우
1초에 920m 정도 날아가고
한 시간에 3312km 정도 날아가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어떤 물체가 움직일 때 움직이는 방향의 반대 방향으로
물체의 운동을 방해하는 힘을 저항력이라고 합니다

총알은 공기 중을 날아가면서 공기에 의한 저항을 받기 때문에
날아가는 속도가 점점 줄어들게 됩니다

그래서 K2 소총의 경우 최대 사거리는 2400m 정도 된다고 합니다

 


총을 물에 쏘는 경우
예를 들어 바다에 쏘는 경우
총알이 물을 마주하는 순간 물의 저항을 받게 됩니다

저항력은 밀도가 클수록 높게 나타나는데
공기보다 바닷물의 밀도가 약 800배 정도 크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공기 중에 총을 쐈을 때보다
바다에 쏜다면 800배 더 큰 저항력을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공기 1.293 kg/m3 바다1025㎏/m3)



K2 소총으로 단순 계산을 해보면
공기중에서는 1초에 920m를 날아가지만
바닷속에서는 1초에 1.15m 밖에 날아가지 못합니다

K2 소총의 최대 사거리는
공기 중에서 2400m이지만
바닷속에서는 3m밖에 되지 않는 것이죠

만약 물 밖에서 총을 쏜다면
이미 공기 저항으로 속도가 느려진 상태에서
물 안으로 들어오게 되니
최대 사거리가 더 줄어들게 될 것입니다

게다가 물속에서는 물이 물체를 누르는 힘인 수압이 존재하는데
수압은 수심이 깊을수록 올라가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총알은 3m도 가지 못해서 위력을 잃어버리게 되죠

즉 영화에서 주인공이 총격일 때 물속에 뛰어드는 것은
과학적으로 맞는 행동이었던 것입니다

우리가 살면서 총을 든 상대에게 쫓기는 일은 일어나지 않겠지만
만약 그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3m 이상 잠수하게 되면 총에 맞지 않고
안전하게 그 현장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