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새는 정말 악어의 이빨을 청소해 주는 걸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악어새는 ㅈ어말 악어 이빨을 청소해 줄까

우리는 살아가면서 누군가의 도움을 받습니다
그리고 도움을 받은 만큼 누군가를 도와주기도 하죠

이것은 인간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닙니다
동물 역시 그들끼리 도움을 주고받으며 살아갑니다

그런데 때로는 같은 종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도움을 주고받으며 살아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관계를 공생이라고 합니다

자연계에서 대표적인 공생 관계라고 하면
악어와 악어새가 먼저 떠오릅니다

악어가 입을 벌리고 있으면
이빨 사이에 낀 고기를 악어새가 청소 해주는 덕분에

악어는 충치를 예방할 수 있고
악어새는 배부르게 음식을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기원전 5세기부터 전해져 내려온
잘못된 사실이라고 합니다




공생은 크게 양쪽 다 이득을 보는 상리공생
한쪽만 이득을 보는 편리공생
한쪽은 손해를 보는 편해공생
한쪽은 이득을 보지만 한쪽은 손해를 보는 기생으로 나누어집니다

악어와 악어새는 알려진 이야기대로라면
서로가 이득을 보기 때문에 상리공생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악어새는 악어 이빨에 낀 고기를 먹지 않는다고 합니다

악어새라고 알려진 이 새는 악어 물떼새에 속하는 
이집트 물떼새로 플루비아누스 아이귑티우스라는 학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집트 물떼새는 아프리카 강변 쪽에 주로 서식하며
벌레를 주식으로 하는 새입니다


악어는 육식동물로 이빨에 무언가 낀다면 고기가 끼게 됩니다

벌레를 먹는 이집트 물떼새가 악어 이빨을 청소해 준다는 것은
애초부터 맞지 않는 말입니다

또한 악어의 이빨은 사이사이 공간이 넓어 무언가 끼기 힘든 구조이기도 하고
거의 평생 동안 이빨이 재생되기 때문에
충치를 걱정하며 양치를 해야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이야기가 퍼져있는 이유는
기원전 5세기 고대 그리스의 역사가 헤로도토스 때문입니다

헤로도토스는 여러 장소를 여행하며
자신이 보고 들은 사실을 책으로 썼는데
역사라는 제목의 이 책은 서양 최초의 역사 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당시에는 많은 비판을 받았지만
현대에 와서 정확성에 대한 평가가 올라가
꽤 높은 신뢰를 받고 있는 책입니다

이 책에는 악어가 물가에서 나와 입을 크게 벌리고 있으면
새가 악어의 입에 들어가 거머리를 먹어치운다고 쓰여있는데
이것 때문에 악어와 악어새(이집트 물떼새)가 공생 관계에 있다는 것이
사실인 것처럼 이어져 내려왔습니다

현대 동물학자들이 연구한 결과
실제로 악어새가 악어의 입에 들어가 무언가를 먹는 장면은
단 한 번도 보지 못했고
관련된 사진이나 자료가 전혀 없었다고 합니다

 


때로는 악어새가 악어의 입에 들어가기도 하지만
이것에 대한 원인은 찾지 못했다고 합니다

헤로도토스는 악어새가 악어의 입에 들어가 있는 것만 봤고
고기를 먹는 장면은 본인의 생각이 아닌가 추측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저 영향력 있는 사람이 글을 썼다는 것 때문에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믿고 있었던 것이죠

코딱지를 자주 파면 정말 콧구멍이 커질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코딱지를 자주 파면 콧구멍이 커질까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공기 중에는 많은 이물질이 떠다니고 있습니다

작은 먼지나 세균같은 것들이 대표적이죠

코로 숨을 쉬면 이런 이물질이 코로 들어가게 됩니다
그리고 코에 있는 코털이 이물질을 몸속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막아줍니다

코에서 흐르는 콧물은 이물질과 합쳐져 굳어지는데
이것을 코딱지라고 부릅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코딱지는 숨 쉬는 걸 방해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손가락이나 다른 물건을 이용해 파내게 됩니다

코딱지를 파낼 때의 기분
특히 왕건이를 파냈을 때의 쾌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어
이것에 중독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그런데 코딱지를 자주 파면 콧구멍이 커진다는 이야기가 있어
조금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코딱지를 자주 파면 정말 콧구멍이 커지는 것일까요?



사람은 태아일 때부터 성장하기 시작하며
대부분의 경우 여성은 16살에
남성은 18살에 성장이 멈추게 됩니다

물론 사람에 따라 20살까지 성장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성장하는 동안 몸의 모든 것들이 서서히 자라게 됩니다

하지만 성장이 끝나는 시기는 각각 다릅니다

코는 10살 이전에 한 번
사춘기 때 한 번 성장하게 된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너무 어린 나이에 코 성형을 하게 되면
자라면서 모양이 이상하게 변할 수 있습니다

코를 파는 것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어릴 때부터 코를 자주 파게 되면
성장하고 있는 근육을 자극해 콧구멍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춘기가 지나고 성인이 되면
코는 더 이상 자라지 않습니다

뼈와 근육, 피부가 완전히 자리를 잡았기 때문에
모양을 바꾸고 싶어서 이리저리 주물러도
절대 바뀌지 않습니다

즉 성장이 끝난 뒤에는 코를 아무리 파도
콧구멍이 커지지 않습니다


하루 종일 코에 손가락을 넣고 있으면 모를까
가끔씩 파는 것만으로는 크기에 영향을 줄 수 없다고 합니다

만약 코딱지를 파는 것만으로 콧구멍의 크기가 바뀐다면
굳이 성형외과를 가지 않아도
얼굴 모양을 마음대로 바꿀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어릴 때보다 콧구멍의 크기가 커진 것처럼 느껴진다면
그것은 성장이 끝나지 않았을 때 코를 파
크기에 영향을 준 것이며

한쪽만 자주 파서 짝짝이가 됐다고 느껴진다면
그것은 선천적으로 콧구멍의 크기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앵무새는 어떤 원리로 사람의 말을 따라할 수 있을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앵무새는 어떻게 사람의 말을 할까

동물들과 대화를 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특히나 반려동물과 같이 살고 있는 경우
그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무엇이 불만인지를 알면
더 좋은 관계를 가질 수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앵무새는 사람의 말을 할 수 있는 동물로 아주 유명합니다

물론 이들과 정말 의사소통이 되는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울음소리만 내는 다른 동물과 다르게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긴 합니다

앵무새는 어떻게 사람의 말을 할 수 있는 것일까요?



사람이 말을 할 수 있는 이유는
동물과 다른 구강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목은 음식물이 통하는 식도와
공기가 통하는 기도로 나누어집니다

기도 위쪽을 후두라고 부르고
그 위쪽으로 입과 코가 연결되어 있는 부분을 인두라고 부릅니다

 


후두에 있는 성대 덕분에 소리를 낼 수 있고
인두가 긴 덕분에 다양한 음을 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혀를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발음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갓난 아기의 경우 후두와 혀가 비슷한 높이에 위치하고 있고
인두의 길이가 짧기 때문에
말을 잘 하지 못하고 옹알이만 하는 것이죠

이후에 아기가 자라면서 후두가 내려가고
인두의 길이가 길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말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동물이 말을 하지 못하고 울음소리만 내는 것도
후두와 혀가 비슷한 높이에 있고
인두의 길이가 길지 않기 때문입니다

갓난 아기가 말을 하지 못하는 것은
아기의 지능과 큰 관련이 없다고 합니다

그런 것처럼 지능이 아무리 높은 동물이라고 하더라도
이런 구강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사람처럼 말을 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이 기억과 지능을 그대로 가진 채로
동물이 된다고 하더라도 말은 할 수 없게 됩니다




앵무새의 뇌에는 노래핵이라는 유전자가 있는데 (song nuclei)
이 유전자 덕분에 여러 가지 소리를 기억하고 흉내 내는 것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들은 사람처럼 성대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폐 위쪽에 울대가 존재하기 때문에
이것을 이용해 공기의 흐름을 다양하게 바꿔
여러 가지 소리를 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다른 동물이나 사물에서 나는 소리를
흉내 낼 수 있는 것이죠

 


앵무새는 두꺼운 혀를 가지고 있고
혀를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발음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단순히 울음소리를 따라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처럼 말을 하는 것이 가능한 것입니다

앵무새의 IQ는 약 30정도로(2~3살 아이)
다른 새에 비하면 아주 높지만
사람에 비하면 그리 높은 편은 아니기 때문에
사람이 하는 말이 무슨 뜻인지 이해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즉 사람과 대화를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주변에서 나는 소리를 그대로 흉내 내는 것뿐이죠

하지만 앵무새 중 가장 똑똑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회색 앵무새만큼은
사람의 말을 이해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학자들도 있습니다


모든 종류의 앵무새가 사람의 말을 따라 하는 것은 아니며
까마귀나 구관조 역시 말을 따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언젠가 앵무새의 지능이 지금보다 더 진화해
사람의 말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구사할 수 있는 수준이 된다면

사람과 동물이 대화할 수 있도록
통역을 해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1. 단칸방책서방 2020.08.27 04:00

    안녕하세요~ 이번에 책 관련해서 유튜브르르 시작하게 된 초보유튜버 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구인님 영상을 적게라도 즐겨보는데요... 항상 궁금했던게 이미지를 어떻게 움직이는지 좀 알고싶어서요... 혹시 알려줄수 있을까요?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