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관중석으로 넘어간 축구공은 왜 가질 수 없을까(야구공은 가지는데)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축구공은 왜 가질 수 없을까

야구 경기에서 홈런이 터져 공이 관중석으로 넘어오거나
파울로 인해 공이 관중석으로 넘어오면

그 공을 받은 사람이 공을 가지게 됩니다

야구 경기장을 찾는 사람들 중 일부는
공을 노리고 오는 경우도 있고
넘어오는 공을 잡기 위해 잠자리채를 챙기는 경우도 있죠

축구 경기에서 선수가 때린 공이 골대 바깥쪽으로 벗어나
관중석으로 넘어오면

그 공은 받은 사람이 가지는 게 아니라
경기장에 있는 볼보이에게 전달됩니다

관중석으로 넘어온 축구공은 왜 가질 수 없는 것일까요

 

 

 

우리나라 프로야구 기준으로 한 경기에 사용되는 야구공은
관중석으로 넘어가는 홈런볼, 파울볼
그리고 상태에 따라 교체되는 볼을 합쳤을 때
약 100개 정도 된다고 합니다

프로야구에 사용되는 공인구의 가격은
2015년 기준 하나에 6000원 정도 됐다고 합니다

즉 한 경기에 60만 원 정도를 공에 사용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역시 2015년 기준 프로야구 관람료는 평균 1만 원 정도 됐다고 합니다

단순하게 계산해보면 60명만 경기를 보러 들어와도
공에 사용되는 비용을 회수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프로 축구에 사용되는 축구공은
20만 원 정도로 야구공보다 가격이 훨씬 비쌉니다

한 경기에 얼마나 많은 공이 관중석으로 가는지에 대한 통계는 없지만
10개만 관중석으로 간다고 해도
200만 원의 비용이 필요하게 됩니다

 


2015년 기준 프로 축구 관람료는 평균 5000원 정도로
400명이 들어와야 공에 사용되는 비용을 회수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공 가격에 대한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에
축구에서는 공이 관중석으로 넘어갔을 때 다시 회수하는 것이죠



또 야구공은 축구공에 비해 변형이 쉽게 일어나기 때문에
한 경기에 교체되는 공의 수가 많습니다

홈런을 맞아 어차피 교체될 공이라면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으니 경기장에 온 팬들에게
팬 서비스 차원에서 제공해도 큰 부담이 없기 때문에
야구공은 다시 회수하지 않는 것입니다

 


과거 야구공을 만드는 기술이 부족해 비싸게 팔리던 시절에는
야구공을 가져가는 것이 불법이었습니다

1904년에는 관중석에 들어간 파울볼을
경기장에 배치된 보안요원이 회수하기도 했죠

1921년 뉴욕 자이언츠(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팬인
루벤 버만은 관중석으로 넘어온 파울볼을 잡아 가지려고 했습니다

보안요원은 돌려줄 것을 요청했지만 버만은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버만은 쫓겨났죠

 


버만은 뉴욕 자이언츠를 상대로 소송을 걸었고
1922년 법원은 구단이 버만에게 파울볼을 돌려주고
정신적 손해에 대한 배상도 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 사건 이후로 관중석으로 넘어간 파울볼은 관중이 가져가는 쪽으로 바뀌었는데
이것을 루벤의 규칙(Reuben’s Rule)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축구공은 강하게 찬 공이라고 해도
다시 사용할 수 있기도 하고 가격 문제가 있어
관중석으로 넘어간 공을 회수하는 것입니다

만약 관중석으로 넘어간 축구공을 그대로 가져가려고 한다면
축구장에 있는 보안요원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배구나 농구 역시 관중석으로 넘어간 공은 다시 돌려줘야 합니다
가격 문제도 있고 실내 경기이다 보니 공의 변형이 적어
다음 경기에 다시 사용되는 비중이 높기 때문입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우리가 몰랐던 마이너스 시력에 대한 진실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마이너스 시력의 진실

시력이 많이 나빠 두꺼운 안경을 쓴 친구에게
시력이 몇이냐고 물어보면
마이너스 시력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도대체 눈이 얼마나 나쁘면
시력이 마이너스까지 되는 거지 하는 생각이 들죠

물체에서 반사된 빛이 눈으로 들어와
망막 앞에 초점이 맞춰지면 근시
망막 뒤에 초점이 맞춰지면 원시라고 합니다

근시의 경우 오목렌즈를 이용해 교정하고
원시의 경우 볼록렌즈를 이용해 교정합니다

보통 심한 근시를 가진 사람들이 마이너스 시력이라고 말하곤 하죠



최근에는 기계를 이용해 시력 검사를 하는 경우가 많지만
과거에는 시력검사표를 이용해 한쪽 눈을 가리고
뚫려있는 방향이 어디인지, 어떤 글자가 쓰여있는지
어떤 그림이 있는지를 맞히는 식으로 검사를 했습니다

이런 방식의 시력검사는 표로부터 5m 떨어진 거리에서 측정하는데
2.0부터 0.1까지 검사할 수 있습니다

 


만약 0.1에 있는 그림이 보이지 않는다면
4m 거리에서 0.1에 있는 그림을 보게 되고
이럴 경우 시력은 0.08이 됩니다

마찬가지로 3m 거리에서 그림을 보면 0.06
2m 거리에서 그림을 보면 0.04
1m 거리에서 그림을 보면 0.02가 됩니다


만약 1m 거리에서도 그림이 보이지 않으면
더 가까운 거리에서 손가락 개수를 맞히는 식으로 측정하는데
이런 경우 FC(Finger Count)라고 표현하고
거리가 얼마나 됐는지를 기록합니다(예-FC/50cm)

그리고 이것도 보이지 않는다면 눈앞에서 손을 흔들어
인식할 수 있는지를 봅니다
이런 경우 HM(Hand Motion)이라고 표현합니다

 


이것도 인식하지 못하면 눈앞에 빛을 쏘는데
이런 경우 LP(Light Perception)라고 하고

빛도 보지 못하면 NLP(Non Light Perception) 광각무라고 말합니다



광각무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상태
완전한 실명 상태를 말하는 것인데 이때 시력은 0이 됩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때 시력이 0이기 때문에
마이너스 시력은 사실 존재하지 않습니다

시력이 나쁠수록 더 두꺼운 렌즈로 교정을 해야 합니다
렌즈가 빛을 얼마나 굴절 시켜주는지 나타내는 단위를 디옵터라고 하죠
우리가 흔히 말하는 안경의 도수가 바로 디옵터입니다

오목렌즈의 경우 디옵터의 수치를 마이너스(-)로 표기합니다

 


즉 시력이 마이너스라고 말하는 사람은
시력이 마이너스인 것이 아니라
렌즈의 디옵터가 마이너스인 것인데
이것을 시력으로 착각해 그렇게 말했던 것입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스컹크의 방귀 냄새는 얼마나 지독할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얼마나 지독할까

냄새가 가장 지독한 동물 하면 떠오르는 것은
스컹크입니다

스컹크는 위기 상황에 놓이면 지독한 방귀를 뀌어
상대를 정신 못 차리게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죠

우리나라에서는 스컹크를 잘 볼 수 없어
그 냄새가 얼마나 지독한지 잘 모르지만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는 스컹크를
악취를 풍기는 동물 1위로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스컹크의 방귀 냄새는 도대체 얼마나 지독한 것일까요



아메리카에 주로 분포하는 스컹크는
여러 가지 종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이 흰색과 검은색의 털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호색을 통해 천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다른 동물들과 달리
스컹크는 쉽게 눈에 띄는데
이것은 믿는 구석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스컹크가 위협을 느끼면 지독한 방귀를 뀌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스컹크는 위협을 느끼면 1차로 털을 크게 부풀려
상대가 다가오지 못하게 합니다

만약 상대가 도망가지 않으면 꼬리를 들고 항문을 상대 쪽으로 향합니다

이것은 스컹크가 주는 마지막 경고라고 할 수 있죠


스컹크의 항문 쪽에는 향선이라 불리는 항문샘이 있는데
상대가 스컹크를 해치려고 하면
근육이 수축되며 보관하고 있던 노란색 액체를 발사합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방귀라고 착각하는 스컹크의 무기이죠



이 액체에는 티올이라는 물질이 들어있는데
티올에서는 마늘 향이 강하게 납니다

티올이 포함된 스컹크의 분사액은
마늘이 썩은 것 같은 냄새
한 달 정도 지난 음식물 쓰레기에서 나는 냄새
타이어가 타는 냄새와 비슷한 냄새가 난다고 합니다


냄새를 직접 맡아본 사람들은
역겹다, 썩었다, 지옥의 냄새다, 눈물이 나고 구토가 나온다
어지럽고 방향감각을 잃어버릴 것 같다고 표현했습니다

 


스컹크는 3m 정도 떨어진 상대를 맞히는 것이 가능하고
액체의 냄새는 1km 정도 떨어진 곳에서도 맡을 수 있을 정도로 지독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메리카에 살고 있는 늑대나 여우 같은 포식자들은
스컹크를 잘 공격하지 않고
호기심에 접근했던 곰 역시 화들짝 놀라 도망가기도 합니다

또 한 번 묻으면 냄새가 쉽게 지워지지 않는데
미국에 있는 한 교회에서는 스컹크 냄새 때문에
한 달 동안이나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스컹크의 분사액은 닿았을 때도 위력을 발휘하는데
눈에 닿으면 잠시 동안 시력을 잃을 수도 있고
코 점막에 닿으면 타는 듯한 고통을 느낄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냄새가 지독하면 본인도 힘들지 않을까 생각될 수 있지만
스컹크는 이 냄새를 자주 맡다 보니 익숙해져 괜찮다고 합니다

스컹크의 액체 발사는 한 번 완충했을 때 다섯 번 정도 할 수 있는데
완충하는 데까지 열흘 정도 걸리기 때문에
신중하게 사용한다고 합니다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