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에 붙어 있는 항균 필름이 정말로 코로나를 막아줄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필름이 진짜 코로나를 막아줄까?

코로나 사태가 끝나지 않고 있습니다

이제 여름이라 옷을 껴입고 마스크까지 껴야하는 의료진의 상태가 걱정되네요

 

우리는 여전히 그랬던 것처럼

최대한 사람이 많은 곳은 피하고 집에 있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저는 원래 집돌이라서

생활 패턴이 크게 바뀌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가끔 밖에 나가보면

그간 못보던 것들이 붙어 있더군요

 

youtu.be/l3_OmgEH0AU

손씻기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손 세정제나 소독제가 많이 팔리고 있고

 

엘리베이터 버튼에는 알 수 없는 필름이 붙어 있습니다

최근 카페에 갔을 때 무인 시스템 터치 화면에도 이런 필름이 있더군요

 

필름의 설명을 보면 안티 바이러스 혹은 항균 필름이라고 나와있는데

이 필름이 어떻게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것인지

정말 코로나를 막아 줄 수 있는지 궁금하네요

 

버튼을 누르는 것과 필름을 누르는 것

도대체 무슨 차이가 있지?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필름을 소독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자주 갈아주는 것도 아닌데

 

하지만 이 필름은 평범한 필름이 아니었습니다

 

필름의 주 재료가 되는 것은 구리로

박테리아나 세균을 살균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구리는 미국 환경보호국에서 2008년에 지정한

항균 금속이라고 합니다

 

박테리아나 세균이 구리에 닿으면

구리가 어떻게 살균을 하는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습니다

 

세균이 구리에 붙어 구리를 먹이로 착각하고 먹게 되면

구리가 세균의 몸 속으로 들어가 세포를 파괴해

영양분과 수분이 빠져나가게 만들고

 

활성 산소를 끌어들여 세균을 죽게 만들 것이다 라고 추측하고 있죠

 

일부 금속은 이런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이것을 미량동 효과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구리의 이런 특징 때문에

환자가 많은 일부 병원의 경우

엘리베이터 버튼이나 문 손잡이를

구리 코팅을 하거나 구리 합금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구리의 이런 살균 능력은 최근에 발견된 것이 아닙니다

 

고대 이집트나 페르시아에서는

식수를 살균하고 상처를 소독하는 용도로

구리를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구리가 살균하는 세균으로는 곰팡이, 식중독, 결핵이 대표적이고

 

노로 바이러스나 메르스 그리고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살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는 플라스틱에서는 72시간

스테인리스에서는 48시간이 지나아 없어지지만

 

구리에서는 4시간만 지나도 없어진다고 합니다

 

게다가 다른 화학적 살균제는

시간이 지나면 세균이 살균제에 대한 내성을 가지게 되는데

 

구리의 경우 세균이 복제되거나 내성을 가지기 전에 죽여버리기 때문에

내성을 가지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최근 코로나를 예방하기 위해

사람의 손이 많이 닿는 곳에

구리로 만든 필름을 붙이는 것입니다

 

물론 필름을 안붙이는 것보다

붙이는 것이 더 효과가 있긴 하겠지만

아무래도 코로나는 4시간이 지나야 없어지기 때문에

코로나를 완벽하게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만약 엘리베이터가 4시간에 한번 작동한다면

코로나를 예방할 수 있지만

엘리베이터는 끊임없이 움직이고

 

특히 닫힘 버튼은 거의 모두가 공유하기 때문에

이러나 저러나 코로나를 예방하기 위해선

손씻기가 최고의 방법이라고 합니다

코딱지를 먹으면 정말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될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코딱지를 먹으면 면역력이 오른다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

열심히 운동을 하는 것 이외에도

영양제를 챙겨 드시는 분들이 계실 겁니다

 

이런분들이 신경쓰는 것중 하나가 바로 면역력입니다

 

youtu.be/kJ63G3lTzls

우리 몸에서는 여러가지 더러운 물질이 나옵니다

눈곱, 귀지, 비듬, 코딱지가 대표적인 것들이죠

 

그런데 코딱지는 다른 것들에 비해 대우가 다릅니다

 

사람에 따라 그리고 어린아이들의 경우

코딱지를 먹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눈곱, 귀지, 비듬을 먹는다는 이야기는 못들어봤지만

코딱지를 먹는다는 이야기는 들어봤습니다

 

물론 코딱지가 더럽다라는 것은 인정하지만

코딱지를 먹으면 면역력이 올라간다는 말도 있긴 해서

진짜 먹어도 되는건가?

진짜로 면역력이 올라가는건가?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코딱지를 먹으면 정말로 면역력이 올라갈까요?

 

코딱지는 공기중의 먼지, 이물질이

콧속의 콧물과 합쳐져 딱딱하게 굳어진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더럽습니다

 

하지만 어릴때는 이것에 대해 잘 모르고

한두번 먹다보면 코딱지 특유의 짭조름한 맛 때문에 중독 돼

성인이 되어도 코딱지를 먹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코딱지에는 단백질, 백혈구뿐만 아니라

죽은 세균이 있기 때문에

코딱지를 먹게되면 몸속에 면역 세포가 죽은 세균을 분석해

항체를 만들어내고 이것 때문에 면역력이 올라가게 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즉 코딱지가 천역 백신의 역할을 한다는 것이죠

실제로 캐나다의 스콧 네퍼라는 교수는

학생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코딱지를 먹는 실험을 진행했는데

 

실제로 코딱지를 먹은 그룹의 면역력이 올라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독일에서는 코딱지를 연구한 결과

코딱지에 강력한 항생물질인 루그더닌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루그더닌은 러그두넨시스라는 세균이 만들어내는 물질로

다른 세균과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만들어내는 물질이라고 합니다

 

즉 세균끼리도 경쟁을 하는데

그 세균을 죽이기 위한 무기를 만들었더니

알고보니 그게 항생 물질이었다는 것이죠

 

콧속에는 식중독, 중이염, 폐렴에 원인이되는

황색포도상구균이 살고 있는데

콧속에 루그더닌이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황색포도상구균에 노출될 확률이 더 적었다고 합니다

 

이런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에 실리기도 했으며

루그더닌을 이용해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을 연구중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코딱지를 먹는 행위가 괜찮다는 뜻은 아닙니다

 

애초에 코를 파는 것 자체를 권장하고 있지 않기도 하고

코딱지를 먹지 않아도 음식으로 충분히

면역력을 높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손가락으로 코를 파게 된다면

손에 있는 세균이 코로 들어가 오히려 더 큰 병을 얻을 수 있으며

콧속은 아주 약하기 때문에 상처가 날 수 있습니다

 

세상에는 코딱지보다 맛있는 음식이 훨씬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코딱지보다 우리의 건강을 생각해주는 음식이 많이 있죠

 

코딱지를 파서 그걸 먹어

면역력을 높이겠다 하는 생각은

어찌보면 참 어리석은 생각이 될 수 있습니다

야생동물은 충치에 걸리지 않는걸까? 왜 양치를 안하지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야생동물은 충치가 안생기는 걸까?

귀찮음이라는 것을 느끼지 않는다면 어떨까요?

무엇을 하든 기분좋게 할 수 있겠죠?

 

여러분들이 가장 귀찮아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공부, 숙제 같은 것들도 있겠지만

아무래도 집안일이나 청소같은 것들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www.youtube.com/watch?v=fKPmU9N7KZs

www.youtube.com/watch?v=fKPmU9N7KZs

청소, 샤워, 세탁, 양치 같은 것들은

귀찮지만 우리가 건강하게 생활을 하기 위해서

꼭 해야하는 것들입니다

 

이중에서 양치는 하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은 아니지만

하루에 세번 해야하기 때문에 다른 것들보다 더 귀찮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야생동물 역시 이빨을 가지고 있는데

이들이 양치를 하는 모습은 본적이 없습니다

 

야생동물은 충치에 걸리지 않는 것일까요?

 

우리가 흔히 충치라고 표현하는 것은

치아우식증이라는 정식 명칭이 있습니다

 

이는 잇몸 아래에 박혀있는 치근과

잇몸 위에 돌출되어 있는 치관으로 구분됩니다

 

치관은 몸에서 가장 단단한 물질이라고 알려진

에나멜에 의해 보호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는 사실

일반적인 세균이 쉽게 공격할 수 없는 곳이 아닙니다

 

하지만 무엇이든 영원한 것은 없듯

아무리 단단한 물질이라고 하더라도 관리를 소홀하게 하면

썩게 됩니다

 

충치를 일으키는 균은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라고 불리는 균입니다

 

줄여서 뮤탄스균이라고 불리고 있는데

뮤탄스균은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음식에 있는 당분을 분해하고

젖산을 만들어냅니다

 

뮤탄스균에 의해 만들어진 젖산은 에나멜을 녹이게 되고

이런 행위가 반복되면 충치가 생기게 됩니다

 

충치의 원인은 뮤탄스균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그것보다 더 근본적인 원인은 당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만약 당분을 먹지 않는다면

충치가 생길 확률은 아주 낮아지게 됩니다

 

야생동물의 이빨역시 에나멜이 보호하고 있기 때문에

당분이 들어오면 뮤탄스균에 의해 충치가 생기게 됩니다

 

하지만 야생동물이 주로 먹는 음식에는

당분이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인간보다 충치에 걸릴 확률이 아주아주 낮다고 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충치가 아예 안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때로는 이빨사이에 낀 음식 때문에 충치가 생기기도 하는데

이것 때문에 풀이나 나무껍질을 씹거나

물을 마실 때 이빨을 씻기도 하며

 

태양열을 이용해 살균을 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즉 이들은 자연에 있는 무언가를 이용해 양치를 하는 것이죠

 

그리고 동물의 대부분은

인간보다 수명이 짧기 때문에

충치에 의한 걱정은 상대적으로 덜한다고 합니다

 

또 야생동물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운명

충치가 생기기도 전에 다른 야생동물에게 잡아먹히는 경우가 있어

충치를 신경쓰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한 설치류의 경우 이빨이 계속 자라기 때문에

충치가 생길 틈이 없고

 

상어의 경우 이빨이 재생되기 때문에

양치를 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합니다

 

과학자들은 상어의 이빨 재생을

인간에게 적용시킬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양치를 하는 것은 귀찮은 일이지만

아직 우리의 이는 재생할 수 없기 때문에

귀찮음을 조금 참으면서

충치가 생기지 않게 관리를 철저하게 하도록 해봅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