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조선시대에도 유행했었던 행운의 편지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조선판 행운의 편지

이 편지는 영국에서 최초로 시작되어
라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이른바 행운의 편지라는 것을 들어보거나
실제로 받아보신 분들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편지를 받은 사람은 같은 내용의 편지를 작성해
여러 사람에게 전달할 경우 행운이 찾아오고
편지를 무시할 경우 불행이 찾아온다는 내용을 가지고 있죠

그리고 혹시나 진짜 불행이 찾아오진 않을까 해서
편지를 작성해 보내신 분들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

행운의 편지는 서양에서는 19세기부터 유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1920년대부터 우리나라에도 들어온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1400년대
그러니까 조선시대에 이미
행운의 편지가 유행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1470년의 조선은 이상하게 다른 때보다 비가 많이 오지 않아
가뭄이 심하게 들었던 때였습니다

당시에는 농사가 잘 되는 것이 아주 중요했기 때문에
가뭄이 드는 것은 나라에 아주 심각한 문제였죠

조선의 왕이었던 성종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우제를 지내기까지 했습니다(성종 1년 3월 29일)


하지만 가뭄은 쉽게 끝나지 않았고
문제가 지속되자 일반 백성들 사이에서는
흉흉한 소문이 돌기도 했습니다

한 귀신이 하늘로부터 능성(전남 화순) 부잣집에 내려와
한 번에 밥 한 동이와 두붓국 반동이를 먹고
미래에 대한 예언을 하고 떠났다는 것이죠
(성종 1년 5월 26일)

"잘 먹었고
내가 보니까 이번달에는 비가 안오고
다음달에는 비가 올거야
근데 만약에 다음달에 비가 안오면
올해 농사는 망했다고 봐야지"

 


그리고 귀신은 임진년, 갑신년, 신유년에 태어난 사람들은
모두 올해에 죽을 것이라는 예언도 덧붙였습니다

이 귀신은 입은 세개인데 머리는 하나만 있다고 해서
삼구일두귀라고 불리기도 했습니다



만약 귀신의 말대로 다음달에 비가 오지 않는다면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의욕이 많이 떨어질 것이고

해당 연도에 태어난 사람들은
자신의 인생을 비관하게 될 수 있으니

성종은 나라에 큰 혼란이 있을 것을 염려해
소문의 진상을 파악하고 퍼트린자를 벌하라 명했습니다

 


하지만 가뭄은 끝나지 않았고
삼구일두귀의 예언이 실현되고 있는 상황속에서
비슷한 종류의 다른 소문이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전남 보성 부잣집에 키는 한 길(3m)이 넘으며
몽두만 쓴 귀신이 하늘로부터 내려와
한 말의 쌀로 밥을 지어 먹은 뒤 예언을 하고 떠났다고 합니다

여기서 몽두는 죄인의 얼굴을 덮어씌우던 물건인데
다른 옷은 입지 않고 몽두만 쓰고 있었다 하여
단피몽두라고 불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 귀신은 머리가 하나에
상투가 일곱이라고 묘사되기도 했습니다

"곧 내 동생도 내려올건데
걔가 오면 풍년이 들거야 걱정하지마"

라는 내용의 소문이었다고 합니다



또 다른 소문으로는
명나라 원광사에 3년전에 죽은 149살 스님이 있었는데
이 스님의 혼이 와서

올해(1470년)에는 바람과 비가 몹시 심해
악한 사람은 다 죽을 것이고
올해와 내년에 전염병이 돌고 전쟁이 일어나
집은 있지만 사람이 없어 농사를 짓지 못할 것이고
아홉 여자가 한 지아비와 함께 살며
열 집이 한 마리의 소를 함께 부리며
집에는 연기가 끊어지고 곡식은 쌓아두고 먹을 것이 없다

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만약 이것을 믿지 못하는 사람은 눈이 멀게 될 것이고
이 글을 베껴 다른 한 명에게 전하는 자는
자신이 불행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고

두 명에게 전하는 자는
집안이 불행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고

세 명에게 전하는 자는 평안함을 얻게 될 것이라는 내용도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마치 오늘날 유행하는 행운의 편지처럼 말이죠

심지어 이 글은 요동에서 최초로 시작되어
라는 내용도 들어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소문을 낸 사람들이 붙잡혀
곤장을 맞고 노비가 되는 벌을 받으며 마무리 됐습니다

하지만 정말 그 사람들이 최초로 소문을 낸 것이 맞는지
냈다면 무슨 목적으로 낸 것인지는
아직 의문으로 남아있습니다

이런 내용은 왕의 귀에 전달되기도 했고
조선왕조실록에 남아있는 것으로 봐서

그 당시 사람들도 행운의 편지 때문에
꽤 많은 고통을 받았다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영국차나 일본차의 운전대가 오른쪽에 있는 이유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왜 운전대가 오른쪽에 있을까

길거리를 걸어 다닐 때는
크게 생각하지 않아도 되지만

만약 운전을 하게 된다면
우측통행에 대해서 항상 생각하고 있어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작되는 모든 차량은
운전대가 왼쪽에 있기 때문에
운전을 할 때 원활한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항상 오른쪽으로 통행하도록 정했기 때문이죠

그런데 일부 국가에서 제작되는 차량의 경우
운전대가 왼쪽이 아닌 오른쪽에 존재해
운전할 때 불편함을 겪는 경우가 있습니다

도대체 왜 운전대를 오른쪽으로 제작하는 것일까요



전 세계에서 좌측통행을 하는 나라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대표적인 곳이 바로 영국이나 일본 같은 나라입니다

1769년 프랑스에서 최초의 증기 자동차가 발명되고
1885년 독일에서 최초의 가솔린 자동차가 발명된 이후로
운송수단에 대한 발전이 계속 이루어졌습니다


자동차가 없던 시절에는 마차를 이용해
먼 거리를 이동했었죠

통행 방향이 정해진 것은
아마도 마차의 영향 때문이 아닌가 추측하고 있습니다

 


마차를 운전하는 사람을 마부라고 하는데
마부는 채찍을 이용해 말을 조종했습니다

지금과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사람이 오른손잡이였기 때문에
마부는 오른손에 채찍을 들고 있었죠

여러 마리의 말이 이끄는 마차의 경우
마부가 왼쪽에 앉아야 말을 조종하기 쉬웠습니다


하지만 마차는 마부 혼자만 타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태우기도 했기 때문에

그리고 뒷자리가 아니라 옆자리에 타기도 했기 때문에
마부가 왼쪽에 앉아 오른손으로 채찍질을 하면
옆이나 뒤쪽에 있는 사람이 채찍을 맞을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아오 아저씨!!! 조심좀!!!!!"



이런 이유 때문에 마부는 조금 불편하더라도
오른쪽에 앉아야 했습니다

오른쪽에 앉아 마차를 몰면
좌측통행을 하는 것이 시야 확보에도 용이하고
맞은편에서 오는 다른 마차를 피하는 것도 쉽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좌측통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에 영향을 받아 자동차를 만들 때
운전석을 오른쪽으로 정한 것입니다

이런 문화는 영국에서부터 자리 잡혀간 것으로 보여지며
영국의 영향을 받았던 일본이나
식민지였던 인도, 호주, 뉴질랜드 같은 국가들은
좌측통행을 하게 되었고
자동차를 만들 때 운전석을 오른쪽으로 했던 것이죠



하지만 현재 꽤 많은 국가가 좌측통행이 아닌
우측통행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과거 교황이 보니파시오 8세일 때
성지순례 시 좌측통행을 하도록 지시했는데

이후 프랑스 대혁명이 일어나면서
교회에 반감을 가진 사람들이 좌측통행이 아닌
우측통행을 하자고 이야기하면서
우측통행으로 바뀌게 되었다고 합니다

 


미국은 영국의 식민지였지만
독립을 할 때 프랑스의 도움을 받게 되면서
우측통행으로 바뀌게 되었고

많은 국가가 미국의 영향을 받아 우측통행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우측통행의 경우 운전대가 왼쪽에 있어야
운전하기 편하기 때문에
운전대를 왼쪽으로 제작하는 것이죠

우리나라의 경우 일제강점기 때 일본의 영향으로 좌측통행이었지만
광복 이후 미국의 영향을 받으면서
다시 우측통행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문서 양식에 예시 이름은 왜 전부 홍길동일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예시 이름은 왜 다 홍길동일까

계약서를 작성하거나 어떤 신청서를 작성할 때
정해진 양식에 따라 정보를 적어야 합니다

양식은 제공하는 곳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어떤식으로 작성하면 되는지
예시를 들어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양식은 각각 다르지만
이름을 쓰는 곳에는 모두가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예시에 홍길동이라는 이름이 쓰여있습니다

수많은 이름중에서
하필 홍길동이라고 예시를 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홍길동은 소설 홍길동전에 등장하는 인물로
승상 홍문의 아들로 태어났지만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한 사람으로 유명합니다

이런 이유는 홍길동은 바로 서얼이었기 때문입니다

 


서얼은 양반과 첩 사이에서 태어난 자식으로
신분제가 있었던 조선시대 초기에는
많은 차별을 받았던 신분이었습니다

아버지나 형이 누리는 것들을 누리지 못했고
가족이지만 다른 삶을 살아야 했기에
홍길동은 호부호형을 하지 못했던 것이죠


소설 속 홍길동은 도술을 사용하며
활빈당이라는 도적 조직을 만들어
부패한 관리의 재산을 빼앗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의적으로 묘사됩니다

게다가 불합리한 서얼 제도를 비판하면서
홍길동전은 그 당시 사람들에게도 꽤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홍길동은 현대에 와서 만화, 영화, 애니메이션, 드라마, 게임
그리고 각종 서류에 등장하며 인지도를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왜 예시로 하필 홍길동인지
이것에 대한 정확한 이유는 찾을 수 없고 추측만 존재할 뿐입니다

먼저 홍길동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인물의 이름을 떠올릴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곳이 이름을 쓰는 곳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되겠죠


홍길동은 도둑질을 하긴 했지만
가난한 사람을 도왔다는 점 때문에
인물 자체에 대한 이미지는 아주 좋은 편입니다

그래서 홍길동이라는 이름을 봤을 때
거부감이 들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서류 예시로 이름란에 홍길동을 써 놓는 것이 아닌가 추측하고 있습니다

 


물론 더 좋은 이미지와 더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인물도 있지만
혹시라도 안좋은 일로 서류를 작성하게 될 경우
그 인물의 이름이 쓰여있으면
후손들에 의해 항의를 받을 가능성도 있어서

흔하지 않은 이름인 홍길동으로 사용하는 것이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심지어 홍길동이라는 예시 이름은
일본에서 한국인 예시 이름으로 사용되고 있기도 합니다


이름을 예시로 들 때 꼭 홍길동을 써야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최근에는 기관에 따라 홍길동이 아닌 다른 이름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으며
아무개라고 표현하기도 하지만
여전히 많은 곳에서 예시 이름으로 홍길동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과거 소설 속 주인공의 이름이었던 홍길동은
이제 예시 이름으로 남아
우리와 함께 그 역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