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레이더는 어떻게 멀리 있는 물체도 탐지하는 걸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도대체 어떻게 보지도 않고 아는 걸까

 

레이더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내가 찾고자 하는 물체가 그곳에 있는지
그 물체와의 거리는 얼마나 되는지
그 물체가 움직이고 있는지
혹은 그 물체가 접근하고 있는지
알아내는 것이 바로 레이더입니다

레이더는 RAdio Detection And Ranging을 줄인 것으로
우리는 보통 레이더라고 부르지만
실제 발음은 레이다에 가깝다고 하며
관련 업계 사람들 역시 레이다라고 부르고 있다고 합니다

레이더는 박쥐가 초음파를 발사해
어두운 곳에서도 부딪히지 않고 비행하는 것을 보고 만들게 되었습니다

https://youtu.be/TXsPT71vxdw

 


전자기파의 한 종류인 전파를 이용해
물체를 탐지하는 장비인 레이더의 원리는
사실 굉장히 간단합니다

레이더의 안테나와 연결된 송신기에서 전파를 만들어내고
만들어진 전파를 안테나를 이용해 발사합니다


발사된 전파는 어떤 물체에 반사되고 다시 안테나로 돌아오게 됩니다
그럼 안테나와 연결된 수신기가 전파를 분석해
그 물체가 가진 정보를 알아내는 방식입니다

전파를 발사하고 돌아오기까지 시간을 계산하면
물체와의 거리를 측정할 수 있고

전파를 지속적으로 보냈을 때 돌아오는 시간이 바뀐다면
그 물체가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돌아오는 시간을 분석하면
움직이고 있는 물체의 속도를 알아낼 수 있습니다



레이더는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차량 주위에 있는 물체를 감지하는 용도로 사용되기도 하고

대기중으로 전파를 발사해
비가 오는지 눈이 오는지
온다면 얼마나 오는지를 알아내기도 하고


상대 전투기의 접근이나 미사일이 날아오는 것을 파악해
미리 대비하는 용도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레이더는 제2차 세계대전 때부터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영국은 물량이 부족했지만 레이더를 이용한 덕분에
나치 독일과의 전투에서 승리할 수 있었고(영국 본토 항공전)

미국 역시 레이더를 이용해
일본과의 전투에서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미드웨이 해전)


이렇게 많은 것을 알아내는 레이더지만
모든 것을 알아내지는 못합니다

어디에 무언가가 있다는 것만 알아낼 수 있을 뿐
그것이 무엇인지는 정확하게 알아내지 못합니다

또 지구는 둥글기 때문에
너무 멀리 있는 물체는 탐지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레이더는 최대한 높은 곳에 위치해 있는 것이죠


레이더로 탐지할 수 없게 은폐하는 기술을
스텔스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이런 스텔스 기술이 적용된 비행기 같은 것들도
쉽게 탐지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엔 진짜 호랑이가 담배를 피웠을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엔 진짜 호랑이가 담배를 피웠을까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옛날 옛적에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에

우리가 듣던 전래동화는 보통 이런 식으로 시작합니다

전래동화뿐만 아니라 아주 먼 과거의 일을 이야기할 때
주로 사용하는 표현이기도 하죠

그런데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엔 진짜로 호랑이가 담배를 피웠을까요
호랑이가 담배를 입에 물고
불을 붙이고
습~ 후
아 인생이 쓰다

이런 식으로?

https://youtu.be/0yWB3aB1zz0

 


담배가 처음 들어왔을 땐
담배를 피운다고 하지 않고
담배를 먹는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고전 소설인 춘향전을 보면
담배를 먹었다라는 표현이 나오기도 하고
(기생을 보내주면 담배까지 붙여 먹겠소)

전래 동요 맴맴에는 고추 먹고 맴맴 달래 먹고 맴맴이라는 가사가 있는데
이때 달래 먹고 맴맴은 원래 담배 먹고 맴맴인데
교과서에 싣기 위해 담배를 달래로 바꿨다고 합니다


국어사전에서 먹다라는 단어를 찾아보면
담배나 아편 따위를 피우다 라는 예문이 나오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은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이라고 말할 수도 있죠


캣닙이라는 식물은 고양잇과 동물이 굉장히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캣닙을 먹거나 몸에 문지르면
마치 술을 마시거나 마약을 한 것처럼 헤롱헤롱하기도 하는데

호랑이 역시 고양잇과 동물이기 때문에
캣닙을 아주 좋아한다고 합니다


과거에는 캣닙을 말아 담배처럼 피우기도 했습니다

이것을 종합해 보면 실제로 호랑이는 담배를 먹는다고
담배를 핀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담배는 만 19세 이상인 사람만 구매하고 피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담배가 처음 들어왔을 때는
성인은 물론 어린아이들도 어떠한 제재 없이
심지어 신분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담배를 피웠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양반들은 이것에 불만을 가졌습니다

자신보다 낮은 신분을 가진 사람들이
자신들과 똑같이 담배를 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죠


당시에는 담뱃대를 이용해 담배를 피웠는데
양반들은 담뱃대를 금으로 만들거나 아주 길게 만들어
자신의 신분이나 재력을 표현했습니다

담뱃대가 길어지면 혼자서는 불을 붙일 수 없었는데
이것은 불을 붙여줄 하인이 따로 있다는 뜻이었습니다


또 신분이 낮은 사람은 신분이 높은 사람 앞에서
담배를 피우면 안 된다는 규칙이 만들어지기도 하면서
담배에 대한 차별이 시작되었습니다

신분이 낮은 사람은 당연히 이런 차별이 불편할 수밖에 없었고
과거 자유롭게 담배를 피던 시절을 그리워 했습니다



양반이든 평민이든
남자든 여자든
어른이든 어린아이든
사람이든 호랑이든
자유롭게 담배를 피던 바로 그 시절을 말이죠

즉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이란 말은
누구든 차별 없이 자유롭게 담배를 피던 시절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일종의 나 때는 말이야 같은 표현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은
도대체 얼마나 과거인 것일까요

말만 들었을 땐 굉장히 오래전일 것 같지만
사실 생각만큼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우리나라에 담배가 들어온 것은
1590년대 임진왜란 전후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은
아무리 오래됐어도 임진왜란 전후라고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눈을 꽉 감으면 들리는 우르릉 하는 소리는 대체 뭘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눈을 꽉 감으면 들리는 소리는 대체 뭘까

 

고막장근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평소에는 아무렇지 않은데
눈을 세게 꽉 감으면
귀에서 우르릉 하는 소리 천둥소리 같은 게 들리는 사람이 있나요?

다른 사람에게는 들리지 않고 나만 들리는 바로 그 소리
하품을 할 때도 들리는 바로 그 소리
선택받은 용사들에게만 들리는 바로 그 소리
라고 생각될 수 있는 바로 그 소리

눈을 아무리 세게 감아도 들리지 않는다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들리지 않는 사람에게 이 소리를 설명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습니다

이 소리는 내가 선택받은 용사거나
뭔가 문제가 있어서 들리는 소리가 아니라

귀에 있는 근육이 움직이는 소리입니다

https://youtu.be/GRsLS9dp-6A

 


우리의 귀는 외이, 중이, 내이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외이는 우리가 눈으로 볼 수 있는 그 귀가 있는 부분이고
중이에는 고막이 내이에는 달팽이관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고막은 소리를 진동시키는 것 이외에도
이물질로부터 중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고막은 두께가 0.1mm 밖에 되지 않아
굉장히 약합니다

그래서 큰 압력을 받으면 쉽게 찢어질 수 있죠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 중이에는
고막을 보호하는 몇 개의 뼈와 근육이 있습니다

고막과 연결되어 있는 뼈를 이소골이라고 부르는데
이중 고막에 가장 가깝게 붙어있는 뼈를 추골이라고 합니다

추골은 고막긴장근 혹은 고막장근이라고 부르는 근육에 연결되어 있는데
너무 큰 소리가 들리면 고막장근이 움직여
진동 형태를 바꿔 달팽이관으로 전달되는 진동이 약해지게 만듭니다


이것은 큰 소리가 들렸을 때 고막과 달팽이관을 보호함과 동시에
우리가 음식을 먹을 때 씹는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리지 않게 해주기도 합니다

쉽게 말해 고막장근은 우리의 귀를 보호하는
일종의 수호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품을 할 때 귀에서 우르릉 하는 소리가 나는 이유는
하품을 하는 과정에서 고막장근이 움직이기 때문입니다

눈을 세게 감을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고막장근이 움직이기 때문에 우르릉하는 소리가 나는 것인데
이 소리가 들리는 사람들은
눈을 감을 때 무의식중에 귀쪽에 힘을 주기 때문입니다


사실 고막장근은 우리 몸에 있는 다른 근육과 다르게
의도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쉽지 않지만
일부의 사람들은 이것이 가능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눈을 그냥 감는 것으로도 소리를 낼 수 있으며
또 어떤 사람들은 눈을 감지 않아도 소리를 낼 수 있기도 합니다


눈을 세게 감을 때 우르릉 하는 소리가 난다고 해서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냥 내 귀를 지켜주는 고막장근이 잘 있구나
하는 정도로만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