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지하철이나 버스는 도대체 어떻게 혼잡하다는 걸 알고 표시하는 걸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혼잡하다는 걸 도대체 어떻게 아는 걸까

 

혼잡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버스와 지하철 중 여러분이 주로 이용하는 대중교통은 어떤 것인가요

2021년 통계에 따르면 버스보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이
조금 더 많다고 합니다

지하철을 자주 타시는 분이라면
지하철에 있는 이런 화면을 보신 적이 있을 것입니다

지하철에 사람이 얼마나 있는지 보여주는 것으로
사람이 너무 많은 곳을 피하고 싶다면 이 정보를 잘 확인해야 합니다

https://youtu.be/T7IPO6gqy28

 


지하철은 호선에 따라 칸의 개수는 다르지만
보통 한 칸은 4개의 문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구역으로 따지면 총 5개로
양쪽 끝에 3개짜리 의자가 4개
중간에 7개짜리 의자가 6개 있습니다

즉 한 칸에 총 54명의 사람이 앉을 수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여기에 서있는 사람까지 포함해
지하철 한 칸의 정원을 160명으로 잡았습니다

지하철에는 칸마다 무게를 감지하는 하중 감지 센서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이 센서로 칸의 무게를 재 지하철 내부의 상황을 화면에 보여줍니다

이때 사람 한 명의 무게를 65kg으로 정했다고 합니다


즉 지하철은 한 칸의 무게가 10.5t이 되면
지금 160명이 타 있구나 라고 생각한다는 것이죠

지하철의 혼잡 정도는 이것을 기준으로 결정됩니다

해당 칸에 기준의 80% 이하가 타고 있다면
즉 128명 이하 무게로 따지면 약 8.3t 이하라면 여유


80~130%가 타고 있다면
즉 128~208명 무게로 따지면 8.3~13.5t 이면 보통

130% 이상이 타고 있다면
즉 208명 이상 무게로 따지면 13.5t 이상이면 혼잡으로 표시합니다


혼잡이 되었다고 해도 더 이상 탈 수 없는 것은 아닙니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들어갈 수 있는 상태입니다

지하철 한 칸에 기준의 200% 즉 320명 정도가 타고 있으면
꽉 끼어서 움직이기 힘든 상태가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신뢰도 높은 정보는 아닙니다
사람마다 몸무게가 다르고 짐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참고하는 정도로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혼잡 정도는 앱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스마트폰과 기지국의 통신, 지하철 와이파이 접속 이력
지하철 운행 정보와 시간표를 종합해 정보를 나타낸다고 합니다



버스 역시 정류장에서 혼잡 정도를 표시해 줍니다

버스는 무게로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타고 내릴 때 카드를 찍으면 이것을 종합해 정보를 제공합니다


여유로 표시되어 있다면 타서 앉을 수 있을 정도
보통으로 표시되어 있다면 손잡이를 잡을 수 있을 정도
혼잡으로 표시되어 있다면 통로까지 꽉 차있는 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100% 신뢰할 수 있는 정보는 아닙니다

지금은 많이 사라지고 있지만 현금을 내고 타거나
탈 때 카드를 찍었지만 내릴 때 찍지 않은 사람의 정보는
합쳐지지 못하기 때문이죠


최근에는 행정안전부와 서울교통공사가 협력해
승객이 개찰구를 통과한 순간 어떤 지하철을 탈 것인지 AI가 예측해
그 지하철이 혼잡이라면 승객의 안전을 위해
안전요원이나 통제인력이 배치되는 시스템을 만들어
적용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다른 행성은 그리스 로마 신 이름에서 따왔는데 지구는 왜 그냥 지구일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왜 지구만 신의 이름이 아닌 걸까

 

행성 이름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태양계를 이루고 있는 8개의 행성입니다

 

https://youtu.be/vKPIr_CBH7Q

 


수성의 영어 이름은 머큐리(Mercury)입니다
머큐리는 빠른 속도로 움직였기 때문에
신들의 명령을 전달하는 전령의 신과 닮았다고 해서
헤르메스라고도 불리는 메르쿠리우스(Mercurius)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금성의 영어 이름은 비너스(Venus)입니다
비너스는 가장 아름답게 빛났기 때문에
미의 신과 닮았다고 해서
아프로디테라고도 불리는 베누스(Venus)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화성의 영어 이름은 마스(Mars)입니다
화성은 피로 물든 전쟁터를 연상시켰기 때문에
전쟁의 신과 닮았다고 해서
아레스라고도 불리는 마르스(Mars)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목성의 영어 이름은 주피터(Jupiter)입니다
주피터는 보이는 행성 중에서 가장 컸기 때문에
올림푸스 최고 신과 닮았다고 해서
제우스라고도 불리는 유피테르(Jupiter)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토성의 영어 이름은 새턴(Saturn)입니다
새턴은 주피터 뒤에서 돌고 있는 모습이
제우스에게 쫓겨난 제우스의 아버지인 농경의 신과 닮았다고 해서
크로노스라고도 불리는 사투르누스(Satvrnvs)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천왕성의 영어 이름은 우라노스(Uranus)입니다
새턴 뒤에서 돌고 있는 모습이
제우스의 할아버지이자 크로노스의 아버지인 하늘의 신과 닮았다고 해서
우라노스(Ouranos)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해왕성의 영어 이름은 넵튠(Neptune)입니다
넵튠은 파란 모습이 바다를 연상시켰기 때문에
바다의 신과 닮았다고 해서
포세이돈이라고도 불리는 넵투누스(Neptunus)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지구의 영어 이름은 어스(Earth)입니다
어스는 신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 아닙니다

지구를 제외한 7개의 행성 이름은
그리스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신의 이름에서 따온 것인데

지구만 신의 이름이 아닌 이유는
과거 행성에 이름을 붙일 때
지구를 행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과거에는 하늘에 떠있는 이런 행성이
지구를 중심으로 돌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것을 천동설이라고 부르죠

그래서 이런 행성을 방랑하는 별(asteres planetai)
떠돌아다니는 별이라고 불렀죠

당시 사람들은 행성을 점성술에 이용하고
여러 가지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는데
이런 이유 때문에 행성에 신의 이름을 붙인 것입니다



하지만 지구는 떠돌아다니는 별도 아니었고
그냥 우리가 사는 곳
밟을 수 있는 땅이 있는 곳이었기 때문에
땅, 대지를 뜻하는 Earth를 사용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동양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구를 제외한 다른 7개의 행성은
이름에 별을 뜻하는 성이 붙지만
지구는 그냥 지구입니다

동양 역시 행성에 여러 가지 의미를 부여했는데
육안으로 확인이 가능한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은
오행과 연결해 이렇게 이름을 지은 것입니다


이후 서양에서 망원경이 발명되고
우라노스, 넵튠, 플루토의 존재가 확인된 뒤
이것을 번역해 이름을 붙였는데

우라노스는 하늘의 신이기 때문에 천왕성
넵튠은 바다의 신이기 때문에 해왕성
플루토(Pluto)는 저승의 신인 하데스라고도 불리는
플루토(Pluto)에서 따온 것이기 때문에
명왕성이 된 것입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화상을 입었을 때 가장 효과적인 응급처치 방법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아직도 화상일 때 찬물이나 얼음을 대나요?

 

화상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우리의 피부에 뜨거운 것이 닿아
피부가 손상을 입게 되는 것이 화상입니다

화상을 입게 되면 열이 상처 주변으로 빠르게 전달되면서
주변 피부나 피부 아래에 있는 조직까지 손상을 입게 됩니다

우리가 상처를 입으면 면역세포가
사이토카인이라는 단백질을 만들어내는데
사이토카인은 상처를 회복하기 위한 지원군을 부르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화상을 입으면 사이토카인이
너무 많이 만들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면역세포가 정상세포를 공격해
염증 기간이 필요 이상으로 길어지거나
조직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이것을 사이토카인 폭풍이라고 부릅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화상은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응급처치 방법은
화상 부위를 찬물에 대고 있는 것입니다

찬물이 화상의 열기를 빠르게 없애주기 때문이죠

영국의 손외과 의사인 휴 라이트 교수는
기증받은 피부조직 30개를 이용해
화상을 입었을 때 몇 도의 물을 몇 분이나 대고 있어야
가장 효과적인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16도의 물에 20분 동안 대고 있으면
그렇지 않을 때보다 화상 깊이가 56%나 감소한다고 합니다

16도라고 하면 감이 잘 안 올 수 있는데
엄청 차갑다고 느끼는 정도의 물이 아니라
시원하다고 느끼는 정도의 물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우리는 열기를 빠르게 없애기 위해
아주 차가운 물을 사용하거나 얼음을 사용하곤 하는데
이럴 경우 오히려 더 안 좋은 결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상처가 빠르게 회복되기 위해선
혈액순환이 잘 이루어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상처를 회복하는 면역세포가
혈액을 타고 상처 부위로 이동하기 때문이죠


너무 차가운 물이나 얼음을 화상 부위에 댈 경우
주변 혈관이 수축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못합니다
그래서 상처 회복이 빠르게 진행되지 못한다고 합니다

즉 16도의 물을 이용하면 열기를 없애기도 하면서
혈관 수축과 사이토카인 폭풍을 방지해 주기 때문에
화상에 가장 효과적인 응급처치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전기에 감전돼 화상을 입었다면
물이 닿으면 상태가 더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이 방법을 사용하지 말고 빠르게 병원에 가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