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나오는 공깃밥은 왜 모두 똑같을까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공깃밥은 왜 모두 똑같을까

아침을 드시고 이 글을 보시는 분이라면

아침은 어떤걸 드셨나요?

 

점심을 드시고 이 글을 보시는 분이라면

점심은 어떤걸 드셨나요?

 

저녁을 드시고 이 글을 보시는 분이라면

저녁은 어떤걸 드셨나요?

 

야식을 먹을 예정인데 이 글을 보시는 분이라면

어떤걸 드실 예정인가요?

 

 

우리는 살아가는 모습이 각자 다르지만

늘 같은 고민을 하며 살아갑니다

 

아 이따가 뭐먹지

주변에 보면 음식점이 많이 있기 때문에

요리를 잘 하지 못하더라도

원하는 메뉴를 골라서 먹을 수 있습니다

 

어떤날은 찌개를 먹을 수도 있고

어떤날은 국밥을 먹을 수도 있고

어떤날은 백반을 먹을 수도 있습니다

어떤날은 고기를 먹을 수도 있고

어떤날은 탕이나 국을 먹을 수도 있죠

 

그런데 참 신기한게

어떤 음식을 먹든

음식과 함께 먹으려고 하는 공깃밥의 모습은 모두 똑같습니다

 

마치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말이죠

 

이런 이유는 무엇일까요?

 

공깃밥에서 공기는

빌 공에 그릇 기자를 써서 빈 그릇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공깃밥은 빈 그릇에 들어있는 밥이다 라고 해석할 수 있겠네요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는

언제든 주식인 쌀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과거에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1950년대부터 1960년대 우리나라는 베이비 붐이 불면서

출생률이 급상승했습니다

그러면서 인구도 급상승하게 되었죠

 

그런데 그와는 반대로 식량 상황은 그렇게 좋지 못했습니다

이때를 보릿고개라고 합니다

 

그당시 대통령이었던 박정희는

이런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잘 자라는 쌀을 만들라고 지시를 내립니다

 

이때 탄생한 것이 바로 통일벼인데

통일벼는 맛이 없고 병충해에 약하긴 하지만

기존의 쌀보다 더 높은 생산량을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농사라는 것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보니

식량문제를 해결하기까지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그래서 그동안 다른 정책으로 식량문제를 해결해야 했죠

 

그래서 쌀에 잡곡을 섞어 먹도록 권하거나

밀가루를 먹도록 권하거나

쌀로 막걸리를 만들지 못하게 하기까지 했습니다

 

또한 식당에 표준 식단제를 실시하면서

식당에서 파는 밥의 양을 통제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원래 밥을 많이 먹는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과거의 사진을 보면 그릇에 밥이 산처럼 쌓여있는데

이런 밥을 고봉밥이라고 하죠

 

1973년 이후 식당에서 고봉밥을 주는 것을 금지하면서

이때부터 고봉밥이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정부는 불필요한 음식물 낭비를 막기 위해

표준 식단을 마련했는데

 

이때 밥은 스테인리스 그릇에 담아야 했으며

공기의 크기는 지름 11.5cm 높이 7.5cm를 넘어선 안됐습니다

 

하지만 이런 규정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죠

 

그래서 정부는 공기의 크기를 지름 10.5cm 높이 6cm로 바꾸고

공기의 5분의 4정도만 밥을 담도록 규정했습니다

 

또 이런 규정을 위반할 경우 1회 적발에 영업 정지

2회 적발에 허가 취소가 되도록 했습니다

 

1981년 보건복지부장관에 의해 이 규정은 전국적으로 의무화 되었고

이때부터 모든 식당에서 판매하는 밥이 통일화 되었습니다

 

하필 스테인리스 그릇을 사용한 이유는

다른 그릇에 비해 녹이 잘 슬지 않고 위생적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원래 우리나라는 놋쇠로 만든 놋그릇을 많이 사용했지만

일제강점기때 일본군이 무기를 만들기 위해

놋그릇을 모두 가져갔기 때문에

스테인리스 그릇을 사용한 것이다 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쌀 생산에 무리가 없고

식량이 부족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관련된 규정이 사라졌지만

 

과거에 해오던 것이 아직까지 이어져

공깃밥의 모습은 그대로 남아있는 것입니다

놀이기구를 탈 때 붕 뜨는 느낌이 드는 이유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놀이기구를 탈 때 왜 붕뜨는 느낌이 들까

놀이공원은 다들 좋아하시나요?

요즘에는 코로나때문에 사람이 많은 곳은 갈 수 없어서

놀이공원을 좋아해도 가지 못합니다

 

저는 놀이공원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놀이기구를 타면 느껴지는 느낌을 싫어하기 때문이죠..

 

 

자이로드롭, 롤러코스터, 바이킹 같은 것들이

놀이공원에 있는 대표적인 놀이기구들입니다

 

이런 놀이기구는 높은곳까지 올라갔다가

빠르게 아래로 내려온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래로 내려오는 순간

평소에 경험하지 못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몸이 붕 뜨는 느낌이 들거나

배에 이상한 느낌이 들거나

남자들의 경우 중요부위에 알수없는.. 뭐라 말로 표현하기 힘든 그런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이런 이유는 무엇일까요?

 

우리가 손에서 어떤 물건을 놓으면

물건은 아래로 떨어지게 됩니다

 

이런 이유는 무게가 있는 모든 물체를

지구가 끌어당기고 있기 때문이죠

 

이런 힘을 중력이라고 합니다

 

만약 지구에 중력만 있다면

모든 물체는 지구 중심으로 계속 떨어질 것입니다

땅을 뚫고 모두가 한곳에 모이게 되겠죠

 

하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습니다

물체가 닿는 곳이 중력과 같은 힘으로

물체를 밀어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힘을 수직항력이라고 합니다

 

어떤 물체가 하늘에서 떨어지는 순간은

접촉하고 있는 면이 없기 때문에

중력만 작용하게 됩니다

 

이런 움직임을 자유낙하라고 합니다

 

자유낙하를 하는 동안에 이 물체의 무게는 0이됩니다

 

만약 공기가 없는 곳에서 물체를 떨어트리면

무게가 다른 두 물체라고 할지라도

떨어지는 시간은 똑같게 됩니다

 

이런 상태를 마치 중력이 작용하지 않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해서

무중력 상태라고 합니다

 

하지만 무중력 상태라는 말은 틀린말입니다

실제로 중력은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무중력 상태가 아니라

무중량 상태라는 말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놀이기구를 타게 되면 위로 올라갔다가 빠르게 아래로 떨어지는

자유낙하를 하게 됩니다

 

그럼 순간적으로 무중량 상태를 경험하게 됩니다

그래서 평소에 받지 못한 느낌을 받게 되는 것이죠

 

우리는 중력과 수직항력을 동시에 받고 있습니다

그래서 몸은 여기에 적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놀이기구를 타 자유낙하를 하는 동안에는 무중량 상태가 됩니다

게다가 놀이기구가 위로 올라가게 되면

계속 위로 올라가려고 하는 관성력이 작용하기 때문에

 

갑자기 아래로 떨어지는 순간 우리는 위로 올라가려고 합니다

 

이때 중력과 관성력의 합이 0이 되면서

어떠한 힘도 받지 않게 되고 아주 잠깐이지만 무중량 상태가 되면서

몸이 붕 뜨는 느낌

알수 없는 느낌이 들게 됩니다

 

이런 느낌을 하강감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하강감은 빠르게 움직이는 엘리베이터를 탈 때 느껴지기도 하며

우주에 나갔을 때도 느껴지기 때문에

우주 비행사의 경우 이런 느낌에 적응하기 위한 훈련을 한다고 합니다

 

하강감을 느끼는 정도는 사람마다 다릅니다

그래서 하강감을 많이 느끼게 된다면

이런 느낌이 무섭거나 싫어 놀이기구를 싫어하게 될 수 있습니다

 

  1. 궁금궁금 2020.06.10 15:53

    마트나 편의점등에서 물건을 구매시 제조업체나 판매처 등등으로 판매금액이 나뉘어가는 과정이 궁금해요
    (예 : 1000원짜리 롯데껌을 소비자가 구매시 1000원중 얼마가 롯데로 돌아가고 얼마가 편의점에 돌아가는지)
    그리고 껌같은경우는 전국적으로 하루에도 수십 수백개씩 판매가 될텐데 어떻게 판매량을 측정하는지도요!!
    (꼭 껌이 아니더라도 마트나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각 브랜드들이 자신의 브랜드에 물품의 판매량 측정방법이 궁금하네요)

야생동물은 충치에 걸리지 않는걸까? 왜 양치를 안하지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야생동물은 충치가 안생기는 걸까?

귀찮음이라는 것을 느끼지 않는다면 어떨까요?

무엇을 하든 기분좋게 할 수 있겠죠?

 

여러분들이 가장 귀찮아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공부, 숙제 같은 것들도 있겠지만

아무래도 집안일이나 청소같은 것들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www.youtube.com/watch?v=fKPmU9N7KZs

www.youtube.com/watch?v=fKPmU9N7KZs

청소, 샤워, 세탁, 양치 같은 것들은

귀찮지만 우리가 건강하게 생활을 하기 위해서

꼭 해야하는 것들입니다

 

이중에서 양치는 하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은 아니지만

하루에 세번 해야하기 때문에 다른 것들보다 더 귀찮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야생동물 역시 이빨을 가지고 있는데

이들이 양치를 하는 모습은 본적이 없습니다

 

야생동물은 충치에 걸리지 않는 것일까요?

 

우리가 흔히 충치라고 표현하는 것은

치아우식증이라는 정식 명칭이 있습니다

 

이는 잇몸 아래에 박혀있는 치근과

잇몸 위에 돌출되어 있는 치관으로 구분됩니다

 

치관은 몸에서 가장 단단한 물질이라고 알려진

에나멜에 의해 보호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는 사실

일반적인 세균이 쉽게 공격할 수 없는 곳이 아닙니다

 

하지만 무엇이든 영원한 것은 없듯

아무리 단단한 물질이라고 하더라도 관리를 소홀하게 하면

썩게 됩니다

 

충치를 일으키는 균은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라고 불리는 균입니다

 

줄여서 뮤탄스균이라고 불리고 있는데

뮤탄스균은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음식에 있는 당분을 분해하고

젖산을 만들어냅니다

 

뮤탄스균에 의해 만들어진 젖산은 에나멜을 녹이게 되고

이런 행위가 반복되면 충치가 생기게 됩니다

 

충치의 원인은 뮤탄스균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그것보다 더 근본적인 원인은 당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만약 당분을 먹지 않는다면

충치가 생길 확률은 아주 낮아지게 됩니다

 

야생동물의 이빨역시 에나멜이 보호하고 있기 때문에

당분이 들어오면 뮤탄스균에 의해 충치가 생기게 됩니다

 

하지만 야생동물이 주로 먹는 음식에는

당분이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인간보다 충치에 걸릴 확률이 아주아주 낮다고 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충치가 아예 안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때로는 이빨사이에 낀 음식 때문에 충치가 생기기도 하는데

이것 때문에 풀이나 나무껍질을 씹거나

물을 마실 때 이빨을 씻기도 하며

 

태양열을 이용해 살균을 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즉 이들은 자연에 있는 무언가를 이용해 양치를 하는 것이죠

 

그리고 동물의 대부분은

인간보다 수명이 짧기 때문에

충치에 의한 걱정은 상대적으로 덜한다고 합니다

 

또 야생동물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운명

충치가 생기기도 전에 다른 야생동물에게 잡아먹히는 경우가 있어

충치를 신경쓰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한 설치류의 경우 이빨이 계속 자라기 때문에

충치가 생길 틈이 없고

 

상어의 경우 이빨이 재생되기 때문에

양치를 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합니다

 

과학자들은 상어의 이빨 재생을

인간에게 적용시킬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양치를 하는 것은 귀찮은 일이지만

아직 우리의 이는 재생할 수 없기 때문에

귀찮음을 조금 참으면서

충치가 생기지 않게 관리를 철저하게 하도록 해봅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