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짝짓기를 하기 위해 목숨까지 거는 녀석

 

뇌를 채워줄 은덩어리 지식들 은근한 잡다한 지식입니다

일러스트를 이용해 최대한 쉽고 간단하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근한 잡다한 지식 가기(클릭)

 

할 수만 있다면 목숨도 내놓겠어!

사마귀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녹색이나 갈색의 몸을 가지고 있으며
공격적인 형태의 앞발을 가지고 있어
곤충 중에서 최상위 포식자에 위치해 있는 이 녀석의 이름은
사마귀입니다

사마귀가 왜 사마귀라고 불리는지에 대해선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지만

수많은 곤충의 목숨을 빼앗는 모습이
마치 불교에 등장하는 몸과 마음을 빼앗는 악마인
사마(死魔)와 닮았다고 해서
사마귀라고 불린다는 이야기가 있기도 합니다



사마귀는 그렇게 생기지 않았지만
놀랍게도 바퀴벌레와 친척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생명력이 아주 강한 곤충 중 하나로 알려져 있기도 하죠

일주일 동안 먹지 않아도 살아남을 수 있으며
머리가 잘려도 몸은 움직일 수 있습니다


사마귀의 수명은 8개월 정도 되는데
8월~9월이 되면 짝짓기를 시작한다고 합니다

보통 짝짓기를 하길 원하는 수컷이 암컷을 찾아다니는데

사마귀는 주변 환경과 색깔이 비슷해
쉽게 눈에 띄지 않습니다

이것은 수컷 사마귀에게도 마찬가지이죠


그래서 암컷은 페로몬을 방출해 수컷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립니다

이 냄새를 맡고 수컷이 암컷을 찾아내면
이들의 짝짓기가 시작됩니다



사마귀의 짝짓기는 굉장히 독특한 방법으로 이루어집니다

수컷이 암컷에게 달라붙어 짝짓기를 하고 있으면
어느 순간 암컷 사마귀가 뒤로 돌아
수컷의 머리를 먹어치우기 시작합니다


사마귀는 수컷보다 암컷이 훨씬 크고 강하기 때문에
잡히는 순간 어떠한 저항도 하지 못하고
짝짓기를 하는 중에 머리를 뜯겨 죽게 됩니다

즉 수컷 사마귀는 짝짓기를 하기 위해선 목숨까지 걸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앞에서도 말했던 것처럼
사마귀는 머리가 잘려도 몸은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머리를 뜯어먹혀도 짝짓기를 멈추는 것이 아니라
짝짓기를 계속 이어나갑니다

그럼 지금부터 암컷이 수컷의 머리를 먹은
실제 사마귀의 사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이런 걸 잘 못보는 분들은 잠깐 눈을 감아주세요
3, 2, 1, 짠


이제 눈을 뜨셔도 좋습니다

수컷 사마귀의 사정을 억제하는 신경은 머리에 있다고 합니다
짝짓기 도중 머리를 뜯어 먹히면
사정을 억제하는 신경 또한 먹히게 되는 것이기 때문에


이런 상태가 되면 수컷 사마귀의 사정량이
더욱 늘어난다고 합니다

그 결과 암컷 사마귀는 더 많은 알을 낳을 수 있게 됩니다



굉장히 기괴한 짝짓기 방법이라고 할 수 있는데
부모의 짝짓기를 통해 태어난 수컷 사마귀는
짝짓기를 끝으로 세상과 작별하게 되는 것이죠

물론 모든 수컷 사마귀가 짝짓기 도중 잡아먹히는 것은 아닙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수컷이 암컷에게 잡아먹힐 확률은
25% 정도 된다고 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수컷 사마귀는
죽지 않기 위해 빠르게 짝짓기를 끝내고 도망가기도 하고
암컷이 다른 일을 할 때 짝짓기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짝짓기 도중 암컷이 수컷을 잡아먹는 이유는
더 많은 사정을 하게 만들어 더 많은 알을 낳기 위함이라는 말도 있고
암컷은 번식기에 많은 영양분이 필요하기 때문에
가장 가까이 있는 영양분인 수컷을 잡아먹는다는 말도 있지만

정확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