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소주는 왜 초록색 병, 맥주는 왜 갈색 병에 담아서 판매하는 것일까?



평소에 술은 얼마나 자주 드시나요?

저는 술은 아에 먹지 않습니다

일단 한잔만 마셔도 몸이 빨갛게 되어버리는 홍익인간 그차체이기 때문이죠


지난 해 36억 3600만병이 판매됐던 소주

그야말로 우리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술이 되었습니다


물론 저처럼 술을 마시지 않거나 소주를 선호하는 분들은 제외하고 말이죠





국내에서 판매되는 소주는 제법 많은 브랜드가 있습니다

참이슬부터 해서 처음처럼, 좋은데이, 하이트 등등

각 지역 술부터 해서 생전 처음들어보는 이름도 있더라구요


근데 정말 특이하게도 소주병은 모두 초록색 병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예로 과자 종류는 정말 많은데 안쪽은 왜 모두 은색일까가 있을까요?)

2018/05/08 - [은근한 잡다한 지식/과학 잡다한 지식] - 과자나 라면의 포장지 내부는 왜 모두 은색일까?



소주는 증류로 만들어진 주정에

물과 감미료를 섞어서 만듭니다


발효주가 아니기 때문에 빛에 의해 변질되지 않아

병의 색깔은 크게 상관이 없죠


그래서 소추가 처음 출시 되었을 땐 소주병의 색은 투명한 색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시간이 지난 뒤 진로의 두꺼비 골드가 소주병에 색을 넣어서 출시했습니다

당시 병뚜껑에도 빨간색을 넣어서 다른 소주들보다 눈에 띄기 시작햇죠


그리고 이것에 대항하고자 두산소주에서 그린 소주를 출시했는데

이때 소주병을 초록색으로 디자인해서 출시했습니다


그린 소주가 초록색을 사용한 이유는

순수하고 깨끗한 이미지를 주기 위해서 사용했다고 하네요


이렇게 초록색을 사용한 그린 소주는 당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습니다



이것의 영향 때문에 다른 소주 업체들도

소주병을 초록색 병으로 대체했고

이것을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맥주는 왜 갈색 병에 담겨서 판매될까요?


맥주의 주 원료인 보리나 홉은 빛에 노출되면

내용물이 뭉치거나 산화되어 맛이 떨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빛을 어떻게든 차단할 필요가 있는데

맥주의 갈색 병이 바로 이런 역할을 하는 것이죠


소주와 달리 맥주는 빛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어두운 갈색 병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하이네켄이나 칼스버그처럼 맥주임에도 불구하고

갈색 병이 아닌 다른 색 병에 담겨 판매되는 맥주도 있습니다


이것은 병에 특수 화학 처리를 했거나

일반 효모가 아닌 빛에 강한 효모를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런 작업을 거치면 맥주의 단가가 높아지기 때문에

대부분의 국내 맥주들은 갈색 병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죠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배스킨라빈스31의 이름과 관련된 재밌는 사실들

- 아이스크림 31개, 배스킨과 라빈스 -



언젠가부터 줄임말이 유행하기 시작하더니

버스 정류장을 버정이라고 부르고

파리바게트를 파바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줄임말이 유행이 됐을 때 줄임말 퀴즈도 종종 나오곤 했는데

그당시 베라는 무엇의 줄임말이었을까? 하는 문제에서 답을 못했던 기억이 있네요


베스킨라빈스를 줄여서 베라라고 할줄이야..

이제는 베라라고 부르는 것이 아주 익숙하죠


아마 많은 분들이 베스킨라빈스라고 쓸텐데

사실 이것은 틀린 표기법이라고 합니다


ㅔ베스킨이 아니라 ㅐ배스킨이 맞는 표기법이라고 하네요


따라서 베스킨라빈스가 아니라 배스킨라빈스가 맞는 표기법인 것이죠



아마 많은분들이 아이스크림 가게 하면 배스킨라빈스를 떠올릴것 같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주위에 정말 많은 매장이 자리잡고 있죠


보통은 배스킨라빈스라고 부르지만 풀네임은 배스킨라빈스31이죠


31이라는 숫자를 이용해서 배스킨라빈스 게임을 만들기까지 할 정도로

배스킨라빈스와 31이라는 숫자는 떼어놀 수 없습니다


그런데 배스킨라빈스31의 31은 어떤 의미일까요?



아마 큰 관심이 없는 분들이라면 아이스크림 맛이 31가지 있나보다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매장에 가서 보면 아이스크림 맛은 31가지보다 적어 보이고

신 메뉴들을 합쳐보면 31가지가 훨씬 더 넘는 숫자의 맛을 보유하고 있죠



배스킨라빈스가 처음 만들어질 때 31이라는 숫자가 의미했던 것은

매일매일 새로운 맛을 볼 수 있다 라는 의미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한달을 31일로 계산해서 나온 숫자인 것이죠



배스킨라빈스라는 가게 이름은 어떻게 탄생했을까요?


이것은 세게 제2차대전때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전쟁에 나가는 군인들을 위해 아이스크림을 만들어서 판매했던 버튼 배스킨은

전쟁이 끝난 뒤 버튼스라는 아이스크림 가게를 열었습니다


향료를 첨가하지 않은 천연 과일을 이용해 아이스크림을 만들어서 판매했던 어브 라빈스의

가게 이름은 스노우버드였죠


이때는 아직 배스킨라빈스가 탄생하기 전입니다



어브 라빈스는 셜리라는 이름의 여동생이 있었는데

셜리의 남편이 바로 버튼 배스킨이었습니다


어브 라빈스와 버튼 배스킨은 아이스크림 가게를 하나로 합치는 것이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바로 배스킨라빈스인 것이죠


가게는 두 사람의 이름을 따서 만들게 됐습니다

누구의 이름이 앞으로 올지를 동전 던지기를 통해서 정했다고 하네요


만약 라빈스가 선택한 동전이 나왔다면

지금의 배스킨라빈스는 라빈스배스킨이 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비행기에 탔을 때 비행기 모드를 안하면 비행기가 고장날까?



스마트폰에는 정말 많은 기능이 있지만

그 중에는 정말 쓸대없는 기능도 있죠


만약 자신이 비행기를 거의 타지 않는다면 이 비행기 모드도 정말 쓸대없는 기능 중 하나일 것입니다


하지만 제 주변에는 비행기를 타지 않아도 비행기 모드를 사용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비행기 모드를 켜면 스마트폰의 모든 전파 신호를 차단하는데요

이것 때문에 잠을 자거나, 방해를 받고 싶지 않을때 비행기 모드를 켜서 외부로부터 오는 알림을 끄는 경우도 있습니다


원래의 이름 답게 이것은 비행기에 탔을 때 사용하라고 만들어논 것인데

비행기에 탔을 때 비행기 모드를 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비행기에 타면 이륙, 착륙을 할 때 스마트폰을 비행기 탑승 모드로 바꾸거나

전원을 꺼달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분들이 말하는 것도 있고 실제로 이런 모드가 있는 것을 보니

비행기 모드를 하지 않으면 뭔가 큰일이 날 것만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죠


하지만 우리가 생각한 것 처럼 비행기 모드를 하지 않았을 때 발생하는 일은

아주아주 큰일은 아닙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의 신호로 인해 항공기가 오작동하거나 추락한 사례는 없다고 하네요


그렇다면 왜 이런 기능이 있는 것이고 왜 비행기 모드를 켜야할까요?



비행기는 이륙할 때, 착륙할 때 관제탑과 무선 교신을 합니다

이 순간에 승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스마트폰에서 방출되는 전자파로 인해

조종사와 관제사들이 교신중에 시끄러운 소음에 시달릴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실제로 소음이 발생할 확률은 아주 적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행기 모드를 켜달라고 하는 이유는

이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것이조

비행기는 하늘을 나는 운송수단이기 때문에 하늘에서 사고가 나면

땅에서 사고가 난 것보다 수습이 어렵죠


자칫하면 큰 위험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적은 확률이니까 나 한명쯤은 사용해도 되겠지 하는 것 보다

아에 사용하지 않으면서 확률을 0%로 만드는 것이 훨씬 안전한 방법이기 때문이죠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